기사 메일전송
말도등대 탐방 행사 안전성 논란 종결, 박경태 군산 시의원 시민 안전 최우선 강조 - 박경태 시의원, 무책임한 안전 관리 질타하며 개선 조치 마련 임호정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6-16 00:30:55
기사수정


▲ 군산시 기초의원인 박경태 시의원


[전북특별자치도 취재팀] 군산시 항만해양과의 무책임한 안전 관리로 인해 말도등대 탐방 행사가 큰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군산시 기초의원 박경태 시의원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박 의원은 회기 중 담당 부서 a과장을 불러 강력히 질타하며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을 촉구했다


이번 사태는 제2교 인도교의 케이블 끊김 사고로 인해 불거졌으며, 해당 인도교의 공식 준공 검사도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행사를 강행하려 한 군산시 항만해양과의 무책임한 행정이 문제의 발단이었다.


박 의원은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시민의 안전을 담보로 치적을 세우는 행위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공무원의 기본적인 자세와 책임감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번 사태가 공무원들의 안전 불감증과 책임 회피로 인한 것임을 지적하며, 철저한 후속 조치 마련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a과장은 문제의 제2교를 행사 경로에서 제외하고, 말도 주변을 트래킹하는 것으로 행사를 변경하는 공문을 군산지방해양수산청에 발송했다.


이번 변경된 행사 계획에 따르면, 탐방 경로는 더 이상 안전성 논란이 있는 제2교를 포함하지 않으며, 대신 말도 주변의 안전한 트래킹 코스를 이용하게 된다. 이는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로, 박경태 의원의 적극적인 개입이 큰 역할을 했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공무원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며, 무책임한 행태를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시의원으로서의 자질을 잘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경태 의원의 강력한 질타와 후속 조치 요구로 인해 군산지방해양수산청은 문제의 제2교를 행사 경로에서 제외하고, 말도 주변 트래킹으로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다



▲ 군산시와 군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진행중인 행사 포스터



이 같은 조치는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것으로, 박 의원의 철저한 문제 해결 방안은 시민들로부터 큰 칭찬을 받고 있다. 또한, 이번 사태를 통해 공무원들이 시민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행정을 펼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는 계기가 되었다.


박경태 의원의 이번 조치는 공무원의 무책임한 행태를 바로잡고,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행정을 실천하는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는 앞으로도 공무원들이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행정을 펼치도록 하는 데 중요한 교훈이 될 것이다


박 의원은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공무원의 책임과 역할을 강조하며, 향후에도 이러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감독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군산시 항만해양과는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행정을 펼쳐야 하며, 공무원들은 자신의 치적을 내세우기보다 시민의 안전과 신뢰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 군산지방해양수산청과 군산시 항만해양과는 이번 사태를 통해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행정을 실천하고, 철저한 반성과 개선을 통해 더 나은 행정을 실현해야 할 것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03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임피 스마트팜 침수, 시의원 및 상평대대 80여명 수해 복구에 나서
  •  기사 이미지 함평군, B형·C형 간염 무료 선별검사 실시
  •  기사 이미지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에 대한 맞대응 수단으로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