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군산시, 음주 운전자 잡은 시민 영웅 고유상 씨 표창 - 대낮 음주 운전자 추격해 검거한 용감한 시민의 헌신 - 시민의 용기와 결단력이 만들어낸 기적 같은 순간 - 지역 사회 안전 지킨 교육 공무원의 영웅적 행동 임호정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6-24 20:22:34
기사수정


▲ 시민영웅 고유상씨가 군산시로부터 표창을 받았다


[전북특별자치도 취재팀] 군산시는 24, 도심에서 음주 운전자를 추격해 검거한 시민 영웅 전북 군산교육지원청의 고유상 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고 씨는 대낮에 술에 취한 채 도로를 역주행한 운전자를 10킬로미터 가량 추격하며 경찰에 신고해 검거를 도왔으며, 그의 용기와 헌신이 돋보인 이 사건은 많은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사건은 지난달 군산 도심에서 발생했다. 블랙박스 영상에 따르면, 음주 운전자는 인도 경계석을 걸치며 불안하게 운전하다가 다른 차량들과 충돌할 뻔한 상황이 여러 차례 있었다. 이러한 위험한 상황을 목격한 고유상 씨는 망설임 없이 자신의 차량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그는 중앙선을 넘나드는 음주 운전자를 따라가며 끊임없이 경적을 울리고, 경찰에 긴급히 도움을 요청했다. 고 씨의 추격은 약 15분간 이어졌고, 경찰이 출동해 현장에서 음주 운전자를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체포된 운전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으며, 시속 80~90킬로미터로 위험천만하게 질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유상 씨는 전북 군산교육지원청 소속의 교육 공무원으로, 2011년에도 차량털이범을 직접 잡아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은 바 있다. 이번 표창은 그의 연이은 용감한 행동을 인정한 결과다.

 

군산시는 "고유상 씨의 용감한 행동이 다른 시민들에게도 큰 귀감이 되었다""이런 행동이 지역 사회의 안전을 지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하며, 고 씨의 행동이 시민들에게 큰 귀감이 되며 지역 사회의 안전을 지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군산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협조가 범죄 예방과 해결에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경찰은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행동을 장려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유상 씨의 용기와 헌신은 그 자체로 영웅적이며, 그의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시민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워준다.

 

고 씨의 신속한 판단과 용감한 행동 덕분에 큰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다. 그는 자신의 안전을 무릅쓰고 도로 위의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망설임 없이 나섰다. 이러한 헌신적인 행동은 사회에 큰 울림을 주었고, 모든 시민들이 본받아야 할 귀감이 되었다.

 

군산시는 "고유상 씨의 영웅적인 행동은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진정한 시민의 모습이다"며 그의 헌신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고유상 씨는 자신의 행동이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누구나 그 상황에 있었다면 저와 같은 선택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겸손한 태도와는 달리, 그의 용기와 결단력은 모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군산시는 앞으로도 이러한 시민들의 영웅적 행동을 장려하고, 안전하고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11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