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월대보름 맞이 ‘제43회 고창오거리당산제’ 개최, 고창군민의 소망담아 - 고창읍 동서남북 네거리를 수호하는 당산의 당제를 정월초사흘과 초팔일에… 김문기
  • 기사등록 2024-02-24 17:34:55
기사수정


▲ 정월대보름 맞이 ‘제43회 고창오거리당산제’ 개최



고창군 오거리당산제보존회(회장 고복환)가 정월대보름(음력 115) 전야인 23일에 저녁 읍내 중앙당산 일대에서 마을 조상신과 수호신에게 주민의 안녕과 무병,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43회 고창오거리당산제를 열었다.

 

고창오거리당산제는 민족 명절인 설에서부터 정월대보름까지 고창읍 동서남북 네거리를 수호하는 당산의 당제를 정월초사흘과 초팔일에 지낸다.

 

▲ 마을 조상신과 수호신에게 주민의 안녕과 무병, 풍년농사기원제


이후 정월대보름 전야 고창읍 중앙에 위치한 중앙당산에 모여 고을의 연운을 기원한다. 보름간의 다양한 전통문화 행사과정을 통해 고창사람의 정체성을 전승해가는 우리만의 전통문화축제다.

 

이번 행사는 당신 모심굿, 제례, 제의 등 당산제를 지내고 국악단 공연, 달집태우기, 당산옷입히기 등 대동놀이를 펼쳐 전통문화의 맥을 이어갔다.

 

▲ 당산제를 지내고 국악단 공연, 달집태우기, 당산옷입히기 대동놀이등 전통문화의 맥을 이어갔다.


고창군 오거리당산제보존회 고복환 회장은 이번 고창오거리당산제를 통해 고창군과 고창군민의 안녕을 위해 그 어느 해 보다도 더 큰 정성과 소망을 담아 당제를 드렸다연등놀이, 줄놀이 등 군민의 대동단결을 위한 대동놀이와 지역의 액운을 쫓고 태평을 기원하는 달집태우기 등 행사를 확대해 많은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고창오거리당산제가 더욱 발전되어 고창을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민속행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29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배우 한소희, 지하철 바닥 가부좌
  •  기사 이미지 미국 CIA 국장 '우크라이나, 올해 말 러시아에 패할 가능성 있다"
  •  기사 이미지 중국, 치솟는 금값에 환매 열기 뜨거워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