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읍시민께 듣겠씁나다" 김관영 지사, 시민 300명과 민생 소통 - 정읍의 강점 살린 전북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 강조 김문기
  • 기사등록 2024-06-25 23:07:30
기사수정


▲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지사=정읍시민과의 대화를 하고있다.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지사는 ‘민심을 듣고 민생을 살리겠다’는 슬로건으로 25일 정읍시를 방문해 도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현장 소통에 나섰다.

 

이날 김 지사는 정읍시의회 의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기자실을 찾아 지역의 분위기와 여론을 경청했다.

 

이어 시민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도민과의 대화에서 도정 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도민의 의견을 청취하는 소통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정읍-전주-익산 3개 시군을 중심으로 한 전북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전북형 바이오산업이 미래 먹거리 전략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정읍이 가진 농생명 바이오 분야 강점을 살려 바이오 특화단지를 반드시 유치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후 정읍시립요양원을 방문해 어르신들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고생한 돌봄 종사자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입소 어르신들을 위한 배식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등 사회복지 일선 현장을 직접 둘러봤다.

 

와 함께 샘고을시장을 찾아 장보기 행사와 만찬을 갖고 생생한 민생물가 현장을 살피기도 했다. 김 지사는 건어물, 생선, 과일 등을 직접 구매하고 계속되는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학수 시장은 “정읍을 방문해 주신 김관영 지사에 감사드린다”며 “정읍이 가진 강점을 살려 더욱 특별한 전북자치도를 만드는데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12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