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성숙한 의상? 살비치는 시스루 옷 입고 등장한 김주애 '파격의상' 장은숙
  • 기사등록 2024-05-20 11:13:10
기사수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두 달여 만에 공개석상에 등장한 가운데 이날 입은 옷이 화제 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4일, 평양 북쪽에 새로 생긴 ‘전위거리’ 준공식에 참석하면서 딸 김주애와 동행했다.


1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지난 14일 김주애는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북한 평양 북쪽에 새로 생긴 '전위거리' 준공식에 참석했다. 

김주애가 공개석상에 등장한 건 지난 3월 강동종합온실 조업식에 참석한 뒤 두 달만이다.


북한 관영매체는 해당 소식을 전하며 김주애를 '사랑하는 자제분'이라고 칭했다.


이날 김주애는 팔 부분이 비치는 '시스루' 복장을 입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복장 규율이 엄격한 북한에서 이러한 복장을 입는 것은 드문 일이기 때문이다.


이어 "리설주라든가 김주애는 기존의 구속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사람"이라며 "그런 것들이 북한 주민들, 여성들한테 충격을 주면서 북한에서 의상의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북한에서는 10대 여학생이 머리를 길게 기르는 것도 북한에서는 파격적인 일이라고 한다.


앞서 김주애는 몇 차례 프랑스 명품 브랜드 '크리스찬 디올'의 '키즈 후드 다운 재킷'을 착용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성숙한 의상으로 후계자 이미지를 부각하려는 것으로 보이지만, 북한 주민들에게는 큰 충격과 혼란을 줬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28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임피 스마트팜 침수, 시의원 및 상평대대 80여명 수해 복구에 나서
  •  기사 이미지 함평군, B형·C형 간염 무료 선별검사 실시
  •  기사 이미지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에 대한 맞대응 수단으로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