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우진 NHN 대표, 일하고 싶고 성장할 수 있는 회사 만들겠다 - 데이터 사업 시장 내 경쟁력 확보할 계획 밝혀 김민수
  • 기사등록 2022-01-03 13:34:32
기사수정



▲ 사진=NHN CI / NHN 홈페이지



정우진 NHN 대표가 임인년 새해 주요 메시지로 '정면돌파'의 정신을 강조했다.


정우진 NHN 대표는 3일 신년사를 통해 "기술, 커머스, 콘텐츠 등 핵심사업을 두루 펼치며 기반을 다져온 NHN이 2022년 치열한 경쟁 속에서 리딩 IT 기업으로서의 도약을 위한 에너지를 응축하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올해 자생력을 갖춘 독립 법인의 출범과 성장 준비로 성장의 속도를 더한다는 포부다. 게임, 커머스, 페이코 법인에 이어 작년 두레이와 데이터 사업이 분사한 상황 속에서 전문성을 지닌 기업으로의 시장 내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클라우드 분사, 국내 게임사업 재정비, 일본 NHN 플레이아트(PlayArt) 상장 준비 본격화 등 더 큰 도약을 목표하고 있다.


아울러 정 대표는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토큰(NFT), 블록체인 등 빠르게 변하는 IT 흐름 속에서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유연한 수용과 발빠른 대응을 갖추겠다"며"테크기업으로 지닌 노하우와 기술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서비스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상생을 도모하는 동반 성장을 목표로 내걸었다.


협업툴, 클라우드, 게임플랫폼, 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솔루션 제공으로 디지털 확장의 경험을 제공하고, 중소형 온라인 쇼핑몰과 오프라인 상점들에 페이먼트 솔루션을 서비스했던 경험을 살려 상생의 비즈니스 생태계 속에서 기업 가치를 살린다는 계획이다.


정 대표는 "마지막으로 다양한 가치관을 지닌 세대들이 함께하는 시대이니 만큼 일하고 싶고 성장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 것이다"라며 "포괄임금제 폐지를 필두로 노력한 만큼 인정받을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켜 회사, 조직, 개인이 함께 성장을 체감할 수 있는 성장의 틀을 함께 만들자"고 했다.


한편, NHN은 이날 백도민 클라우드사업본부 총괄임원 선임을 포함해 총 19명의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정 대표는 "AI, 데이터, 클라우드, 게임, 페이코 등 주요 부문별로 신규 임원을 대거 등용해 사업 확대를 도모하고, 이와 함께 재무・인사・홍보・마케팅 부문 신규 임원을 발탁해 사업의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448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개최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 '2022 디지털 패션쇼 개최'...대구 패션 위상!
  •  기사 이미지 김원기 의정부시장후보 개소식, 성황리에 마쳐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