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재 공장, 최근 3년 소방시설 자체 점검서 이상 없다고 소방당국 보고했는데..'제대로 이루어 졌나?' 장은숙
  • 기사등록 2024-06-25 09:51:30
기사수정


불이 난 공장은 최근 3년간 소방시설 자체 점검에서 특별한 이상이 없다고 소방당국에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체 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조사가 필요해 보였다.


불이 난 공장은 소방시설 자체 점검 대상이었는데, 1년에 한 차례 이상 소화기와 자동화재탐지설비 등 소방시설의 이상 여부를 소방당국에 보고해야 한다.


이 공장은 준공 이후 매년 자체 점검을 해왔다.


가장 최근에 한 자체 점검은 두 달여 전인 4월 15일로, 특별한 이상이 없다고 소방당국에 알렸다.


올해를 비롯해 2022년과 지난해 등 최근 3년간 자체 점검 모두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많은 인명 피해를 부른 이번 화재로 자체 점검이 과연 제대로 이뤄졌는지 조사가 필요해 보였다.


소방당국은 전지에 사용되는 리튬을 지정된 장소에 적절히 보관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리튬은 위험물관리법상 제 3류 위험물이다.


고온에 노출되면 스스로 불이 붙는 자연 발화성 물질, 또, 물과 반응하며 인화성 가스를 내뿜는 금수성 물질로 분류되고, 법에 따라 허가받은 공간에서만 보관과 저장이 가능하다.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와 관련해 전국 일차전지 관련 시설에 대한 긴급 안전 점검을 하기로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11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