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육군 일병 사망...자대 배치 한 달도 안돼 - 새벽 보초 근무 뒤 숨진 채 발견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6-24 12:09:25
기사수정



자대 배치를 받은지 한 달이 채 안 된 육군 일병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군 당국과 민간 경찰이 함께 조사에 나섰다.

육군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새벽 5시쯤 경기도 화성시 육군 51사단 방공중대 소속 A일병이 부대에서 사망했다. A일병은 이날 새벽 보초 근무 시간대에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기남부경찰청과 군 수사당국이 함께 A일병의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부대 내 폭행이나 폭언 등 괴롭힘이 있었는지 여부도 수사 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A일병의 사망 당일인 어제 군 소통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1사단 사망한 일명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일병의 가족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이 글에는 "절대로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며 "진상조사 철저하게 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다들 관심 가지고 지켜봐달라"는 당부도 담겼다.

지난 달 신병훈련소에 들어온 지 9일 밖에 안된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진 뒤 숨졌고, 그보다 앞서 또다른 훈련병이 훈련 도중 수류탄 폭발로 사망하는 등 최근 군 장병들의 사망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108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조국, 찬성률 99.9%로 조국혁신당 대표 연임…
  •  기사 이미지 임피 스마트팜 침수, 시의원 및 상평대대 80여명 수해 복구에 나서
  •  기사 이미지 함평군, B형·C형 간염 무료 선별검사 실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