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밥상에서 빠질 수 없는 김 가격 폭등中... 어쩌다? 김민수
  • 기사등록 2024-06-24 10:04:21
기사수정




우리 밥상에서 빠질 수 없는 김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2022년 마른김 한 속, 즉 김 백 장의 도매가격은 5천 원을 밑돌았다.


그러나 올해 들어 김 가격이 폭등해 1만 원이 넘었다.


앞으로가 더 걱정인데, 김 가격이 계속 올라 연말엔 만 8백 원을 넘을 것으로 예측됐다.


원인 중 하나는 일본을 덮친 최악의 김 흉작이다.


가장 큰 문제는 수온 상승이다.


수온이 23도 이상 높아지면 김을 수확하기 어렵다.


수온이 낮아질 때까지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수확 기간이 짧아진다.


김의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황백화 현상도 점점 심해지고 있다.


검은색이라야 할 김이 누렇게 변했다.


황백화 현상은 김이 양분을 제대로 먹지 못해 생기는 영양실조 현상이다.


수온이 오르면 식물 플랑크톤이 빠르게 증식하는데, 이들이 바다의 질소 등 김의 영양분을 가로채기 때문이다.


수온이 상승하고 대기 중 수증기가 늘면서 폭풍우도 강해지고 있다.


강력한 폭풍우에 양식 시설이 파괴된 현장이다.


여기다 김을 뜯어먹는 물고기 피해도 커지고 있다.


감성돔이 김을 뜯어먹는 모습이다.


감성돔은 잡식성인데, 수온이 오르면 김을 더 많이 뜯어먹는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일본의 김 수확량은 해마다 급감해 과거 100억 장이 넘던 마른김 생산량이 최근에는 절반인 50억 장을 밑돌고 있다.


물량 부족으로 일본의 김 가격이 폭등하자 수입을 늘렸다.


2021년 일본으로 수출한 김은 5천 톤이었는데 지난해는 약 7천 톤으로 40%나 급증했다.


일본으로 수출되는 김이 급증하고, 우리 김을 찾는 나라가 늘면서 김 가격이 폭등했다.


김 가격 폭등의 핵심에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수온 상승이 있다.


일본이 겪고 있는 기후변화 충격이 우리 밥상의 충격으로 이어지고 있다.



우리 김의 주산지 중 하나인 전남 신안군의 김 양식장에서는 올해 우리 바다와 김 양식장은 어민들에게 풍성한 수확을 안겨줬다.


그러나 우리 김에도 고비가 없었던 건 아니었다.


지난 겨울은 사상 유례없는 겨울비와 폭설을 이겨내야 했다.


어민들은 일본을 덮친 재난이 남의 일처럼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올해는 잘 넘겼지만, 내년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해마다 이어지고 있다.


지금 어민들은 가을에 뿌릴 김의 종자를 키우고 있다.


한 해 김 수확량을 좌우하는 요인 중 가장 중요한 건 수온이다.


고수온 현상이 지속되면 김 수확량이 급감한다.


남해안에서는 대개 11월부터 4월까지, 7번 정도 김을 수확한다.


그런데 수온이 높으면 김이 자라지 않아 수확 횟수가 6번 이하로 급감했다.


지난 55년간 우리 바다의 수온은 1.36도 상승해 전 세계 평균보다 2.5배나 가파른다.


환경 변화의 충격에 더 취약한 밀집식 김 양식 시설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기후변화로부터 우리 김을 지키기 위한 시간과의 경주가 시작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10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