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피에르 이브넬 스테판 : 입양 기부에서 아이티 최초의 남자 국제 체조 선수가 되기까지 김만석
  • 기사등록 2024-06-24 09:21:29
기사수정


▲ 피에르 이브넬 스테판(Pierre Yvenel Stéphan)이 아이티 국기를 감싸고 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사진 제공: Pierre Yvenel Stephan/ 출처: NBC News의 Tarek Mawak

여섯 명의 자녀를 돌볼 수 없어 아르티보나이트주의 한 마을인 베레트(Verettes)의 부모 두 명이 아들 중 두 명을 입양했다. 


그들은 항상 그들 중 한 명인 스테판이 위대한 일을 성취할 것이라고 믿었다. 

그리고 그는 그렇게 했다. 하지만 아이티에서는 연습이 매우 제한적인 스포츠인 체조가 뜻밖에도 성공했다.


그때 도리우스에게 스마트폰이 있었다면 두 남동생과 함께한 마지막 순간을 담은 사진이나 영상이 있었을 것이다. 

불행하게도 그는 오늘 그 어떤 것도 볼 수 없다. 

하지만 그들과의 마지막 기억은 아직도 그의 마음 속에 각인되어 있다.


Dorrius는 포르토프랭스의 페티옹빌에 있는 고아원에 내려주기 위해 차를 타고 형제들과 동행했을 때 마지막으로 만났다. 

그것은 21년 전이었다. 

당시 Dorrius는 여덟 살이었고 그의 남동생은 각각 세 살과 두 살이었다. 


그는 주체할 수 없이 흐느끼던 것을 기억한다. 도리우스를 위로한 것은 나중에 그들을 다시 만날 것이라는 어머니의 확신이었다.

4년 후, Dorrius는 당시 7살이었던 그의 형이 어디로 가든지 위대함을 이룰 것이라는 어머니의 믿음으로 위로를 받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10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