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재)서해안연합회, 신안군에 해양환경 복원 위해 낚지 방류사업 진행 - 타르 피해 보상금 이자 활용해 낚지 방류 및 해양생태계 복원 주도 박재형 분실장
  • 기사등록 2024-06-23 23:15:50
  • 수정 2024-06-23 23:16:38
기사수정


()서해안연합회는 해양 환경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신안군 내 7개 지역에 알 배기 어미낚지를 방류하는 낚지 방류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이번 사업은 해양 생태계의 건강성을 회복하고 지역 사회의 경제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중요한 프로젝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236천만 원 상당의 알 배기 어미낚지를 방류한 데 이어, 24622일에도 4천만 원 상당의 알 배기 어미낚지를 추가로 방류하였다. 이로써 총 1억 원에 달하는 낚지가 신안군의 해역에 풀려나, 해양 생태계 회복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이번 방류는 신안군 내 압해, 팔금, 지도 등 7개 지역에 골고루 이루어졌으며, 각 지역은 해양생태계 복원에 있어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낚지 방류사업은 타르 피해 보상금의 이자를 활용하여 진행되었다. 이는 해양 생태계 회복과 지역 어민들의 생계 지원을 위한 중요한 자금원으로 활용되고 있다. 서해안연합회 관계자는 "낚지 방류사업을 통해 신안군의 해양 환경이 더욱 건강해지길 바란다""앞으로도 지속적인 해양 환경 복원사업을 통해 지역 경제와 환경을 함께 보호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방류사업이 단순히 해양 생태계 복원에 그치지 않고, 지역 어민들에게 실질적인 경제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방류사업은 21일 낚지 금어기가 시작된 이후 이루어졌으며, 이는 낚지 자원의 보호와 지속 가능한 어업 활동을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서해안연합회는 앞으로도 지역 어민들과 협력하여 해양 생태계와 지역 경제의 균형 잡힌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러한 지속적인 노력은 해양 환경의 복원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의 경제적 안정과 발전을 동시에 이루어 낼 수 있는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


서해안연합회는 또한, 낚지 방류사업 외에도 다양한 해양 환경 보호 및 복원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해양 쓰레기 수거 캠페인, 해양 생물 다양성 조사, 그리고 해양 보호구역 설정 등의 활동을 통해 해양 생태계를 종합적으로 보호하고자 한다. 이와 같은 다각적인 접근은 해양 환경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로 평가받고 있다.


서해안연합회는 앞으로도 지역 주민과 어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해양 생태계 보호와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실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신안군이 더욱 건강하고 풍요로운 해양 환경을 유지하며, 지역 경제도 함께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10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