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후퇴하는 젤렌스키 울분…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5-23 19:46:08
기사수정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미국 유력매체를 통해 미국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봄철 대공세로 후퇴를 거듭하고 있는 전황을 언급하며 미국 고위 당국자들에게 이같이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 내에 있는 군사 목표물을 타격하지 못하기 때문에 러시아가 국경을 넘나드는 전쟁에서 '거대한 이점을 누린다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북부 공격에서 이를 악용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을 비롯한 일부 서방국들은 러시아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직접 충돌, 그로 인한 확전 우려 때문에 이 같은 요구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왔다.

서방은 우크라이나에 장거리 무기를 지원하더라도 러시아 영토 내의 목표물을 공격하는 데에 사용하지 말라는 제한을 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의 병참 허브와 러시아 영토에 있는 그들의 항공기를 파괴해야 자국을 효과적으로 방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국군은 국경 너머로 러시아군이 공격을 위해 집결하는 것을 볼 수 있지만 이들을 타격할 힘이 없다고 토로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나토가 직접 충돌 우려가 없이도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젤렌스키 대통령은 나토가 우크라이나 상공을 날아다니는 미사일을 직접 격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토의 항공기가 우크라이나 영공에 들어오지 않은 채 미사일을 요격하는 것은 순전히 방어적 전술로, 러시아군과의 직접적인 전투 위험성을 가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제 질문은 도대체 뭐가 문제냐는 것입니다. 왜 우리는 그것들을 격추할 수 없나요. 방어인가요? 그렇습니다. 러시아에 대한 공격인가요? 아닙니다. 러시아 항공기를 격추하고 러시아 조종사를 죽이는 것인가요? 아닙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 같은 상황에서 나토 동맹국들이 전쟁에 개입하는 데 러시아와 직접충돌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상공에 있는 것들을 격추해달라"며 "그리고 우리에게는 국경에 있는 러시아군에게 사용할 무기를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나토의 이 같은 군사지원에 전례가 없는 것도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달 미국과 영국이 이스라엘을 향해 이란이 발사한 드론·미사일 격추를 지원한 점을 자신의 제안과 비교하며 "이것이 우리가 이스라엘에서 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6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서울시지체장애인협회 종로구지회 2024년 문화체험 나들이
  •  기사 이미지 세종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은 어디일까?
  •  기사 이미지 나도제비난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