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국 최대규모 화폐위조·유통 일당 검거(구속5) - - 총책, 제조책, 행사자 등 총 18명 검거(구속5, 국외 검거<적색수배>1) 조광식 논설위원
  • 기사등록 2024-05-23 09:46:05
기사수정


▲ 경북 구미경찰서는 위조지폐 6,374매(3억 1,870만 원 상당)을 제조해 유통 판매한 A씨(국외 검거) 등 총 18명을 검거했다. 경북경찰청 제공

경북 구미경찰서(경무관 박종섭)2413월 사이 5만 원권(한국은행 발행) 위조지폐 6,374(31,870만 원 상당) 제조해 유통 판매한 A(국외 검거) 등 총 18명을 검거해 이 중 5명을 구속하였으며, 현재 이들의 공범과 여죄 파악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피의자 총책 A5만 원권 지폐를 위조하여, 마약 구매 등 불법 거래에 사용하거나 SNS를 통해 판매하기로 공모하여 실제 자신들의 주거지에서 컬러프린터를 이용, 지폐를 위조한 후 SNS에 광고를 올리는 방식으로 미성년자 등을 상대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총책 A는 경찰의 수사가 시작된 직후 필리핀으로 도주하였고, 도피 자금이 필요해지자 국내에 있는 공범 C 등에게 위조지폐 제조판매방법을 알려주어, 이들로 하여금 2억 원 상당의 위조지폐를 제조판매하도록 하였으며, 이를 구매하고자 했던 G는 전남 지역에서 추적 중이던 경찰에 검거되었다.

 

한편, 총책 A는 필리핀 현지에서 검거되어 현재 송환 중에 있으며, 미성년자인 F 등은 인터넷 도박으로 수천만 원의 빚을 지게 되자 이를 갚기 위해 총책 A 등이 SNS에 게시한 판매 광고를 통해 위조지폐를 구매한 후 재 현금화하기 위해 모텔 등지에서 사용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검거되었다.

 

피의자들 중에는 도박이나 사채로 인한 신용불량자들이 상당수 확인되었고, 마약을 소지투약하거나, 위조지폐를 불법거래이용하는 등 추가 범죄 정황이 확인되어 별건으로 입건되었다.

 

경북 구미경찰서장은 추가 공범과 여죄를 면밀히 수사하여 화폐 유통질서와 경제질서를 교란하는 화폐위조범죄에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화폐위조범들이 주로 재래시장 등을 피해대상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소상공인들이 현금 거래 시 홀로그램 등을 좀 더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을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5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화순군,『만원 임대주택』신혼부부형 8호 추가 추첨 완료
  •  기사 이미지 군산시, 음주 운전자 잡은 시민 영웅 고유상 씨 표창
  •  기사 이미지 양주시 남면 신산리 도시재생사업, 경기 더드림 재생사업에 선정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