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밀크티, 와인병에 18만 명 분 필로폰 원료 밀반입 중국인 붙잡혀.. 김민수
  • 기사등록 2024-05-17 09:49:39
기사수정


마약 원료 물질을 프랑스산 와인병에 숨겨 국내에 밀반입하고 마약을 제조한 중국인 A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와인 뿐 아니라 '밀크티 스틱' 제품 등 으로 속여 마약류를 국내로 들여온 40대도 붙잡혔다.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양이지만 안에는 액상 마약 원료가 들어있었다.

중국인 남성 A 씨, 대만 국적의 공범으로부터 이런 방식으로 마약 원료를 공급받은 것이다.

이들은 시중에 유통되는 이런 화이트 와인에 마약 원료 물질을 담아 국내로 밀반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액상 마약 원료가 시중의 화이트 와인과 구분이 어려운 점을 악용한 것이다.

이 남성은 이렇게 원료를 건네 받아 인천의 한 숙박시설에서 필로폰 5.6kg을 제조했고, 시가 186억 원 상당, 18만 6천 명이 동시에 투약 가능한 분량으로 제조한 마약을 판매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또 다른 남성 B씨는 밀크티와 술병에 러미라 등 마약류를 숨겨 반입하려다 경찰 수사 끝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마약류가 검사에서 검출되지 않는다고 거짓 홍보를 하며 유흥가 등에 유통하려고 했던 것으로 진술했다.


경찰은 A 씨와 B 씨를 각각 구속하고 이들을 도운 공범 2명을 인터폴에 적색수배해 추적 중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1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말도등대 탐방 행사 안전성 논란 종결, 박경태 군산 시의원 시민 안전 최우선 강조
  •  기사 이미지 서울시지체장애인협회 종로구지회 2024년 문화체험 나들이
  •  기사 이미지 세종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은 어디일까?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