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의 알 권리를 나몰라라 역 제한하는 경기북부경찰청 - 출입등록을 요청하는 기자의 공문은 보지도 않고 거부 후 기존 기자단에 문… 이정열 사회2부
  • 기사등록 2024-04-26 16:22:04
  • 수정 2024-05-02 18:18:09
기사수정





경기북부와 의정부 지역사회의 사회전반에 걸친 취재를 하도록 배정받은 뉴스 21 통신의 한 기자는 경기북부경찰청으로 부터 역제한의 차별을 겪었다.


해당 기자는 2024.4.8.오전 11시 30분경 뉴스21 통신사로 부터 경기북부경찰청이 수신으로 되어 있는 공문을 받아 들고 해당 경기북부 경찰청 1층에 있는 홍보담당 사무실을 방문 하였다.


방문직후 홍보 담당실무인 모 경사를 만나고 공문을 건넸으나 해당 담당경찰관은 손사래를 치면서 출입기자와 관련된 홍보 관련일은 자신들에게 말할 것이 아니라 사무실 건너편에 있는 기자실을 가보라며 그곳 대표 기자라며 뉴시스의 모 기자의 이메일이 적힌 쪽지만을 적어 건네고 공문은 살펴보지도 않았으며 접수조차 하지 않았다.


뉴스21통신 기자는 경찰관의 홍보사무실을 나와 해당 모 기자에게 전화 연락을 하였더니 경기북부경찰청에서 주차를 하고 있다고 곧바로 기자실 앞에서 만나기로 하였다.


뉴스21 통신기자는 기다리는 동안 기자실을 잠깐 들어가 보았더니 약 20 여개의 취재 기자 자리가 있었고 MBC 여기자를 포함한 3-4명이 분주히 무언가를 하는 모습을 보고 나와 모 기자를 만나게 되었다.


뉴시스 모 기자는 뉴스21통신 기자의 말을 듣고 나더니 경기북부경찰청에 출입을 할 수 있는 기자는
첫째 한국기자협회에 등록이 되어 있어야 하고 둘째 등록이 되어 있더라도 기존 경기북부경찰청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 24명의 기자의 투표를 거쳐 받아 들여져야 활동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몇일 후 뉴스 21 통신사 기자는 회사가 한국통신기자협회에 등록이 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뉴시스 해당 모 기자에게 전화를 하였더니 뉴스21통신사는 한국기자협회에 가입이 되어 있지 않다며 기존의 입장을 고수 하는 발언을 하였다.


뉴시스 모 기자는 재차 통화시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하였으며, 추가 설명으로 홍보기사는 홍보실에서 기자 전체에게 배포할 때도 있고 자신에게 배포하면 전체적으로 재차 배포할 때도 있다며 홍보기사에 대하여는 자신에게 말하지 말고 홍보실에 이야기하고, 기자실 운영에 관하여는 기자들이 회비를 걷어 운영비와 인터넷등을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며 설명을 덧 붙였다.


관공서인 경기북부경찰청 기자실 안에 자신들이 별도로 인터넷 망을 설치 했다는 기상천외의 말을 들은 기자는 이게 과연 기자가 잘 못 들은 것은 아닐까? 싶은 의문도 들었다. 만약 인터넷을 별도로 설치 하였다면 경기북부경찰청에 허락을 받아 한 것은 맞을까 하는 의구심도 들었다.


인터넷을 찾아 보니 이러한 사례가 전국적으로 볼 때 본 기자가 처음은 아니었다.


이것을 볼 때에 경기북부경찰청의 홍보담당은 공문조차도 접수하지 않는 방식으로 뒷 짐을 진채 나몰라라며 국민의 알권리를 수수 방관하고 있으며, 기존에 경기북부경찰청에 출입하는 기자들 역시 국민의 알권리는 뒷 전으로 자신의 기득권만을 강조하며 자신들의 입맛에 맛는 기사들만 취급하겠다는 역 차별과 인권침해의 영역까지도 서슴없이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국민들은 이러한 기존 기자들의 기득권의 행태를 반기지는 아닐 듯 싶고, 또한 경찰청장과 경기북부경찰청장등 지휘권을 가진 지휘관들이 이러한 사실을 잘 파악하시고 국민의 알권리에 대한 공평한 조치로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공평한 국민의 알권리를 바로 세웠으면 하는 바램으로 국민의 한사람이며 동시에 기자로서 공정성을 추구하여 본다.

[덧붙이는 글]
국민의 알 권리는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제한 없이 이루어 져야 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70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화순군,『만원 임대주택』신혼부부형 8호 추가 추첨 완료
  •  기사 이미지 군산시, 음주 운전자 잡은 시민 영웅 고유상 씨 표창
  •  기사 이미지 양주시 남면 신산리 도시재생사업, 경기 더드림 재생사업에 선정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