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태안 세계튤립꽃박람회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회원 승인 - 코리아플라워파크의 비전, 발자취와 공로 인정 장선화 사회부2기자
  • 기사등록 2024-04-18 19:45:12
기사수정



▲ AIPH 임원단과 단체사진


태안 세계튤립꽃박람회(대표이사 강항식)가 지난 3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 AIPH 정기총회 ’ 에서 새로운 회원 기관으로 승인되었다.


▲ AIPH 임원단과 한국화훼협회 미팅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는 세계 원예인들의 권익보호와 원예산업 정보교류 활동 및 국제원예박람회를 인증하는 국제 비정부기구로 현재 가입국은 대한민국을 포함해 33개국, 76곳의 회원사들이 가입되어 있으 며 꽃박람회는 준회원 자격을 얻어 협력기관으로 활동하게 된다.

 

AIPH 총회에서 꽃박람회는 한 사람, 한 사람 개인이 주체가 되어 법인을 설립하고 축제를 운영하는 것은 전 세계에서도 보기 드문 사례로 공을 높이 평가하면서 100년을 내다보고 ‘ 화훼 대한민국 ’ , ‘ 화훼도시 태안 ’ 이라는 미래 청사진을 제시한 부분 또한 크게 작용했다.


팀 브리어클리프 AIPH 회장은 “ 태안 세계튤립꽃박람회가 보유한 경험과 노하우는 AIPH에 큰 힘이 될 것 이며, 앞으로 긍정적인 관계 형성을 통해 상호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되길 기대한다. ” 라며 박람회의 가입 을 반겼다.

 

태안 세계튤립꽃박람회 강항식 대표이사는 “ 이번 AIPH 가입을 통해 전 세계 화훼 전문가들과 협력 · 교류 하며 코리아플라워파크의 국제적 위상을 더욱 높이고, AIPH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여 전략적인 해외 마케 팅 추진 및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 강화하겠다. ” 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태안 세계튤립꽃박람회는 올해를 마지막으로 잠정 휴식기에 들어간다 


이 곳 꽃지 해안공원 일대는 충청남도 소유(토지)로써 2024년 5월 31일부로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임대해서 사용중이던 코리아플라워파크는 이전 장소인 네이처월드로 이동한다.


강항식 대표이사는 “ 세계튤립꽃박람회를 진행해 오면서 그간의 고충과 축제라는 불투명한 시장성 등이 발목을 잡기에 지속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 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6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북한, 지난달 초 환율 역대 최고치 상승에 다시 강력한 통제 기조로 환율 잡기
  •  기사 이미지 러시아 공격으로 하르키우에서 10명부상,우크라이나 전쟁은 오랫동안 계속 될 것...
  •  기사 이미지 군산시 경암동 전동킥보드 가게 화재 발생, 인근 대피 소동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