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철저한 외면과 무관심속에 버려진 동두천, 정부는 책임있는 자세 보여라 서민철 사회1부장
  • 기사등록 2024-04-18 19:18:46
  • 수정 2024-04-20 13:35:41
기사수정



동두천 시민들이 정부를 향해 동두천 지원 대책 이행을 촉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고 10년 전 정부 약속 이행, 평택과 같은 동두천 특별법 제정,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국가 주도 개발, 경기북부 의료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의과대학 설립,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등 다섯가지 요구안을 제시했습니다.


18일 오후 230분 미2사단 캠프케이시 앞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을 비롯해 박형덕 동두천시장, 김성원 국회의원, 김승호 동두천시의회 의장, 도의원, 시의원 등을 비롯해 시민 2천여명이 때이른 더위에도 불구하고 함께 동참했습니다.


오늘 궐기대회를 주관한 범대위 측은 “2014년 정부의 일방적인 미2사단 잔류 결정에 반발한 동두천을 달래고자, 정부가 동두천의 대정부 건의안을 전격 수용했으나, 지난 10년간 대부분 지켜진 게 없고, 남은 것은 철저한 외면과 무관심이었다며 궐기대회를 열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범대위 심우현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지난 10년간 단언컨대 동두천 시민을 한 번도 배려한 적이 없으며, 배려는커녕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형덕 동두천 시장은 작년 12월 동두천 시민들이 용산 국방부를 찾아 대책 마련을 호소했지만 불과 일주일 후 미군 기지 반환 명단에서 동두천은 빠졌다면서 이제부터 진정성과 책임있는 정부의 자세를 보여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오늘 궐기대회는 10년 전 궐기대회를 그대로 재현해 원도심인 보산동과 중앙동 일대를 걸으며 시가행진으로 이어졌습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6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 전역 공습 경보 확산...적 미사일 곧 국경을 넘을 예정
  •  기사 이미지 청양경찰서, 플래시몹 순찰, ‘우리 순찰해요’ 실시
  •  기사 이미지 ‘바다향 품은 갯벌 속 보물’ 충남 태안 바지락 채취 한창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