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시, 삼성에스디아이 신형 이차전지 개발 기반조성 본격화 - 4월 18일,‘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계획(변경)’승인 - 3년 예상 승인 기간 약 9개월 만에 완료 - 울산시 기업투자 지원정책 또 하나의‘성과’ 우정석 울산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4-04-18 18:17:06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시가 삼성에스디아이(SDI)의 신형 이차전지 개발을 위한 기반조성을 본격화한다.

울산시는 삼성에스디아이(SDI)의 신형 이차전지 개발을 위한 기반조성을 위해 418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계획(변경)’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이번 산업단지계획(변경)은 울산 하이테크밸리 3공구 내 삼성에스디아이(SDI)가 추진하고 있는 신형 이차전지 생산 공장건립을 위한 부지조성과 기반시설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울산시는 삼성에스디아이(SDI)의 신형 배터리 공장과 하이테크밸리 3공구 일반산업단지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산업단지계획(변경) 절차를 진행했다.

산업단지계획 변경 인허가는 낙동강유역환경청, 중앙토지수용위원회 등 관련기관 및 부서 27개소와 환경, 교통, 문화재, 공원녹지 등의 협의를 거치는 등 다양한 행정절차가 필요하다.

당초 3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급변하는 국내외 차세대 전지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간 단축을 통한 신속한 사업추진이 필요했다.

이에 울산시는 현장지원 공무원을 파견하고 인허가부서간 협업에 나서 시작단계부터 전반적인 행정업무 조언(컨설팅)과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그 결과 2년 이상 단축시켜 약 9개월 만인 418일자로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계획(변경)’을 승인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울산시는 이날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계획(변경)’이 승인됨에 따라 신형 배터리 공장신설 및 가용지 확보 등 삼성에스디아이(SDI)의 추가 투자를 기대하고 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미래 전략산업인 삼성에스디아이(SDI)의 이차전지 투자에 신속하고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고, 이번 산업단지계획(변경) 승인으로 삼성에스디아이(SDI)의 투자에 화답하게 되었다.”라며, “특히 이차전지 소재 생산부터 전기차 장착, 사용 후 재활용에 이르는 전주기 공급망을 갖춤에 따라 울산이 전기차 시장의 세계적 거점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국내 배터리 3사가 전고체 등 차세대 전지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삼성에스디아이(SDI)는 올해 설비투자 비용을 지난해 보다 증액해 국내 배터리 3사 중 가장 빠른 2027년 전고체를 양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울산시는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가 국가첨단전략산업 이차전지 특화단지에 선정됨에 따라 지난해 73공구 사업 시행자를 울산시에서 삼성에스디아이(SDI)로 변경하고, 올해 1월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해 양극재 공장 신설 등 이차전지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 삼성에스디아이(SDI)3공구 부지 내 도시계획도로 개설 및 공원·녹지 등 기반시설 조성을 포함한 산단개발을 올해 상반기 착공하여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6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북한, 지난달 초 환율 역대 최고치 상승에 다시 강력한 통제 기조로 환율 잡기
  •  기사 이미지 러시아 공격으로 하르키우에서 10명부상,우크라이나 전쟁은 오랫동안 계속 될 것...
  •  기사 이미지 군산시 경암동 전동킥보드 가게 화재 발생, 인근 대피 소동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