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시, 태화강역~장생포(울산항역) 간 수소트램 운행 - 기존 울산항선 4.6km 구간에 235억 원 투입해 정비 - 2028년, 울산국제정원 박람회 개최 맞춰 운행 개시 - 태화강 국가정원, 장생포고래문화 특구 관광활성화 기대 우정석 울산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4-04-17 14:19:03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태화강역과 장생포(울산항역)가 세계 최초로 수소트램으로 연결된다.

울산시는 2028 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예정지이자, 세계적인 파크골프장이 조성될 태화강역 일대와 장생포 고래문화특구를 연결하는 수소트램 운행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235억 원이며 태화강역과 장생포(울산항역)에 각각 정거장을 설치하고 기존의 울산항선(태화강역~울산항역) 4.6km 구간 정비해 연결한다.

울산시는 국가철도공단 등 관련기관과 선로 활용을 위한 논의가 끝나는 대로 기본계획 수립과 실시설계 등을 거쳐 오는 2027년 말까지 공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태화강역 맞은편에 조성되는 울산국제정원박람회장을 관람하고 울산항역까지 수소트램으로, 울산항역에서 장생포고래특구까지는 셔틀 버스로 이동해 둘러볼 수 있게 된다.

이 구간에는 정원 200명의 무가선 수소트램(3, 1)이 투입된다.

연간 200톤의 청정공기를 내뿜는 무가선 수소트램을 세계 최초 상용화하면서 박람회장을 찾는 국내외 방문객들에게 친환경 수소도시 울산의 이미지를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세계적인 파크골프장 조성으로 환경적 재탄생이 이루어지는 삼산·여천 매립장, 장생포 고래문화특구의 접근성을 향상시켜 이곳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태화강역에서 장생포(울산항역)를 잇는 수소트램 운행사업 울산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도전입니다.”라며 과거 쓰레기 매립장에서 국제정원박람회장으로 거듭날 태화강역 일대를 수소트램의 중심지로 만들어 산업도시를 넘어 생태문화도시로 거듭난 울산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4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2024 태안 봄꽃정원
  •  기사 이미지 아산시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삼성이엔지와 후원 협약 체결
  •  기사 이미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예산군협의회, 2024년 청소년 통일골든벨 대회 개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