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창원특례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글로벌 제조융합 SW개발 및 실증 사업 선정 박종섭 기자
  • 기사등록 2024-04-17 09:41:21
기사수정

창원특례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글로벌 제조융합 SW개발 및 실증공모 사업지로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에 창원특례시와 경남도가 공동으로 준비하여 선정된 공모사업은 5년간 총액 493.4억원(국비 3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창원국가산단의 금속제조가공 등 뿌리산업에 기반을 두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4개 분야(CNC, 단조 가공, 사출조립, 프레스)에서 실증을 통한 SW개발을 진행하게 될 예정이다.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창원국가산단의 중추를 차지하고 있는 제조기업 내 설비와 제품을 첨단 IT 신기술인 디지털트윈(Digital Twin)으로 가상화하여 최상의 인력 및 설비 배치를 사전에 구현할 수 있어 공장의 신설 또는 증설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제품 생산 공정에서도 설계부터 최종 생산까지 전과정에서 발생하는 오류를 사전에 진단하고 최상의 제품 생산을 위한 다양한 가상시운전을 통해 제품 원가절감과 기업경쟁력을 한단계 높힐 수 있게 되어 창원국가산단 내 업체들이 글로벌 제조기업으로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으로 완성되는 플랫폼은 그동안 글로벌 거대제조기업들이 설비 배치나 제품 생산 전 최적화를 위한 수단으로 널리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그 효과성이 입증된 플랫폼이지만 소규모 업체에서는 비용과 기술 문제로 접근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따라서 이번 사업을 통해 창원국가 산단 내 중소기업들에게도 글로벌 대기업이 활용하는 고가의 플랫폼을 저렴한 비용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창원특례시는 창원국가산단 5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산단 내 제조업 혁신의 필수 요소인 디지털전환(DX) 대표 3개 공모 사업에 선정되었다. 제조업 디지털 전환(DX) 통합구축을 위한 기계방산 제조 디지털전환(DX) 지원센터 구축(국비140억원), 가상시운전을 통한 설비 인력 배치 및 제품 생산 최적화 솔루션인 글로벌 제조융합 SW개발 및 실증(국비 300억원), 제품생산 전분야에 대한 생성형 AI기반 통합 솔루션인 제조 특화 초거대 제조 AI 서비스 개발 및 실증사업(국비 150억원)이 디지털전환(DX) 가속화 및 고도화를 위한 3개 공모사업이다.

 

이번 사업들은 현재 세계적 추세인 제조업의 디지털전환(DX)을 통한 제조능력 고도화, 메타버스 활용을 통한 가상시운전(Digital Twin), 생성형 AI 활용을 통한 생산비용 최적화 등 다음 세대로의 전환을 위한 최신 기술들로 창원국가산단 미래를 책임질 기술들이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창원국가산단 지정 50년이 되는 올해, 국비만 600억원에 달하는 과기부, 산업부 주관 3개의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경남도와 함께 공동으로 이루어 내었다고 밝히고 이를 통한 국가산단의 초일류 제조혁신 생태계 조성과 디지털 대전환DX) 혁신 플랫폼 활용은 향후 50년 창원국가산단 제조기업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경쟁력 혁신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창원특례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글로벌 제조융합 SW개발 및 실증」 사업 선정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4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화순군,『만원 임대주택』신혼부부형 8호 추가 추첨 완료
  •  기사 이미지 군산시, 음주 운전자 잡은 시민 영웅 고유상 씨 표창
  •  기사 이미지 양주시 남면 신산리 도시재생사업, 경기 더드림 재생사업에 선정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