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의힘, 엄태영 제천·단양 후보 선거운동 마지막 유세 총력전 - 제천·단양 발전과 미래를 위해 지지자들 함께 유세- 남기봉 본부장
  • 기사등록 2024-04-09 12:10:07
  • 수정 2024-04-09 13:12:22
기사수정

▲ 국민의힘 엄태영 제천·단양 후보가 단양 시장에서 마지막 유세를 하고 있다.


22대 국회의원 선거 전 마지막인 국민의힘 엄태영 제천·단양 후보는 9일 막바지 표심 유세에 잡기에 나섰다.


엄태영 후보는 제천 중앙 교차로에서 열린 아침 인사를 시작으로 덕산시장, 신월동, 용두동, 송학면, 금성면, 단양 매포시장 등 지역 곳곳을 돌며 마지막 광폭 행보를 나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엄 후보는 "더욱 절박하고 처절한 마음가짐으로 지역민 함 분이라도 더만나고, 단 한 분의 손을 더 잡기 위해 사력을 가할 생각"이라며"충북 단양의 밝은 미래를 위해 엄태영이 지역민의 손을 잡고 힘차게 걸어갈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엄 후보는 21대 국회에서 ▲공공기관 이전 비혁신도시까지 확대 추진 ▲문재인 정부 폐지 제천 코레일 충북본부 부활 ▲인구소멸 지역 특례군. 지정을 담은 ‘지방자치법 개정안’ 발의 등 열악한 상황인 지방 살리기에 나선 바 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선 제천·단양에서 수서(강남)까지 이어지는 신(新) 중앙선 KTX 추진과 수도권 전철 제천 연장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엄 후보는 우리 지역은 지난 12년 동안 국회의원이 계속 바뀌었다 심지어 임기 2년의 반쪽짜리 국회의원이 있었다.


그렇다 보니 국책사업이 연속성을 잃고 중단되거나 다시 원형이 되는 뼈아픈 현실이 반복되고 있다면서 엄 후보가 실천할 수 있는 집권 여당이 할 수 있도록 연임 국회의원으로 밀어 달라고 했다.


한편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도 엄 후보의 승리를 위해 힘을 싣고 있다. 한동훈 위원장을 비롯해 주호영 의원, 김영선 의원들이 연이어 제천·단양을 찾아 엄 후보의 총선 필승 결의를 다졌다.


엄 후보는 "제천·단양 발전과 미래를 위해 지지자들 함께 유세를 시작으로 자정까지 상가와 골목을 돌며 시민들을 만나 투표 참여와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59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북한, 지난달 초 환율 역대 최고치 상승에 다시 강력한 통제 기조로 환율 잡기
  •  기사 이미지 러시아 공격으로 하르키우에서 10명부상,우크라이나 전쟁은 오랫동안 계속 될 것...
  •  기사 이미지 군산시 경암동 전동킥보드 가게 화재 발생, 인근 대피 소동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