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제주도, 고사리 채취 실종자 수색 지원 만전 - 제주도-서귀포시 현장상황실 설치, 가용자원 총동원해 수색 만전 - 오영훈 지사, 9일 오전 긴급 대책회의 열고 “할 수 있는 일 다해야” 강조 조기환
  • 기사등록 2024-04-09 11:07:47
기사수정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8일 고사리를 채취하러 나섰다가 귀가하지 않은 80대 여성 A씨에 대한 수색을 지원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하며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A씨는 8일 오전 고사리를 채취하기 위해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남송이오름에 입산했다가 실종됐다.

 

8일 오후 643분경 경찰에 신고가 접수된 직후 실종자 수색에 돌입했으며, 소방당국도 공동 대응에 나섰다.

 

또한 8일 오후 950분경 진빌레 인근에서 A씨의 오토바이를 발견하고 드론과 도보 순찰을 병행하며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제주도는 9일 오전 820분 오영훈 지사 주재로 고사리 채취 실종자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으며, 경과 소방이 유기적으로 협력하며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도와 서귀포시가 합동으로 현장상황실을 설치하고, 경찰과 협력하며 실종자 수색에 필요한 인력과 장비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소방안전본부는 8일 수색에 구조견, 드론 등을 투입하고 인력과 장비를 지원한 데 이어 9일에는 의용소방대 인력 60여 명 등을 추가 투입한다. 자치경찰단도 수색에 참여했으며, 드론 투입 및 해당 지역 지리에 익숙한 자치경찰 주민봉사대원과 협업한다.

 

또한, 군부대 병력도 실종자 수색에 투입돼 참여하고 있으며 도 혁신산업국도 드론산업협회와 협력해 드론 순찰을 지원한다. 9일부터는 서귀포시 직원 100여명 및 자율방재단 인력도 추가 투입해 3개 방향에서 실종자 수색에 힘쓴다.

 

 

오영훈 지사는 실종자를 찾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해야 한다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들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면서 실종자 수색에 행정력을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599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2024 태안 봄꽃정원
  •  기사 이미지 아산시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삼성이엔지와 후원 협약 체결
  •  기사 이미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예산군협의회, 2024년 청소년 통일골든벨 대회 개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