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국 의대 ‘현재 정원 2배’ 신청 잇따라… 총 2000명 넘을 듯 - 아주대, 대구가톨릭대 등... 지금보다 2~3배 정원을 늘려줄 것을 희망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3-04 18:34:07
기사수정



전국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의과대학 정원 수요조사가 4일 마감을 앞둔 가운데 상당수 대학이 증원을 신청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부 대학이 기존 정원의 2배에 달하거나 그 이상의 정원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증원 신청 규모가 정부 방침인 2000명을 넘어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박성민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학들의 수요 신청 규모와 관련해 “작년 수요조사(최소 2151명, 최대 2847명)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어떤 형식으로 발표할지 내일 오전에 늦지 않게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확대 의지는 굳건하다. 의대 증원·신설은 1998년이 마지막인 데다 의대 정원 확대 추진이 대통령 지지율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보도가 나올 정도로 국민적 공감대가 높기 때문이다. 대학가에서도 의대 증원이 “이번이 아니면 언제가 될지 모른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대학에서 의대 정원을 늘리기로 했는데 신청하지 않으면 경쟁에서 밀릴 수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도 “신청하지 않은 대학은 임의로 증원해주지 않겠다”고 못 박은 상황이라 눈치 싸움이 치열하다.


이런 상황에서 상당수 대학이 증원을 요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주대(정원 40명), 대구가톨릭대(정원 40명) 등 정원이 50명이 안 되는 일부 대학은 지금보다 2~3배 정원을 늘려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

거점 국립대 역시 증원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오봉 전북대 총장은 지난달 28일 열린 1주년 취임간담회에서 “의과대 4호관을 신축한 만큼 정원이 늘어나더라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증원에 바로 대응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사립대들도 증원 폭을 서둘러 결정해 교육부에 기간 내에 신청할 방침이다.

다만 의료계의 강경한 반대와 사안의 민감성 때문에 이날 늦게 신청서를 제출하는 대학들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경북대의 경우 총장과 의대 학장 사이에 의대 증원 신청 여부와 규모를 놓고 상반된 입장이 공개적으로 나오기도 했다. 홍원화 총장이 지난 1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의대 교수 55%가 증원에 찬성한다”고 한 것을 두고 권태환 경북대 의대학장은 다음날 “총장은 감당할 수 있다고 했지만 입학생 수를 250명 등으로 어마어마하게 증원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전혀 생각해 본 적도 없고 논의해 본 적도 없다”고 정면 비판했다.

또 다른 대학에서는 교수와 학생들을 중심으로 반발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런저런 이유로 상당수 대학이 아직까지 구체적인 증원 규모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3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예산군, 제19회 예산군수배 예당전국낚시대회 성료
  •  기사 이미지 배우 한소희, 지하철 바닥 가부좌
  •  기사 이미지 미국 CIA 국장 '우크라이나, 올해 말 러시아에 패할 가능성 있다"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