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마포구,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덜어주는 '우리동네 동물병원' 사업 시행 윤만형
  • 기사등록 2024-03-04 10:06:12
기사수정


▲ 사진=마포구청



마포구가 이달 취약계층의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을 덜어주는 '우리동네 동물병원' 사업을 시행한다.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으로 질병이 있는 반려동물을 방치하거나 유기하는 경우가 발생해 더 큰 사회적 비용을 초래하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마포구에 지정된 동물병원은 홍익동물병원과 서교동물병원 총 2곳이다.


20만 원 상당의 필수진료와 20만 원 이내의 선택진료가 지원된다. 단, 보호자 부담금 1만원과 초과 비용은 개인이 부담해야 하며 반려동물 등록을 마쳐야 한다.


한편, 마포구는 이달부터 유기동물 입양자가 무료로 동물 등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반려동물 입양 문화를 선도하고 오는 6월에는 상암동 난지한강공원 2,863㎡ 부지에 '반려동물 캠핑장'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337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배우 한소희, 지하철 바닥 가부좌
  •  기사 이미지 미국 CIA 국장 '우크라이나, 올해 말 러시아에 패할 가능성 있다"
  •  기사 이미지 중국, 치솟는 금값에 환매 열기 뜨거워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