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암군, 호출하면 오는 택시같은 버스 운영 - 3/5일부터 삼호읍 콜버스 시범운영 - 내년 영암 전 지역 확대 예정 김길용 분실장
  • 기사등록 2024-02-25 18:32:22
기사수정

          ▲ 사진=영암콜버스 홍보물


영암군은 삼호읍의 특성을 반영해 혁신 대중교통수단으로 누구나 호출해 이용할 수 있는 택시같은 콜버스를 도입했다.


영암군이 다음달 5일부터 삼호읍에서 오전 7시부터 저녁 8시까지 영암콜버스’ 3대를 시범 운행한다.


영암콜버스는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DRT)’로 일정한 노선과 운행 시간표 없이 승객의 실시간 호출 수요에 따라 노선과 시간 등을 탄력적으로 설계·운영하는 차량으로, 기존 버스 시스템의 경직성을 해소하고, 이용자 편의를 극대화하는 혁신 대중교통 시스템으로 통한다.


대불국가산단이 있는 삼호읍의 대중교통 이용자는 노동자와 학생이 대부분으로 출·퇴근과 등·하교 시간 수요가 집중되는 특성을 띠고 있어 탄력적 버스 운영이 절실했다.


영암콜버스는 승객이 탑승하기 30분 전에 콜센터(1533-0777)나 스마트폰 앱 셔클로 예약할 수 있다.


타는 곳과 내릴 곳을 정해 호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저녁 730분 이후에는 호출할 수 없다. 요금은 성인 1,000, 유아 및 초중고 학생 100원이다.


영암군은 시범 운행기간 승하차 데이터를 수집해 콜버스 운영 방안을 개선한 다음, 내년부터는 영암군 전 지역으로 콜버스 운행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콜버스는 지역사회와 경제 활성화에 좋은 영향을 미칠 미래지향 지역 교통 시스템 구축의 첫걸음이다. 수요에 바로 대응하는 탄력 운영으로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발전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29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배우 한소희, 지하철 바닥 가부좌
  •  기사 이미지 미국 CIA 국장 '우크라이나, 올해 말 러시아에 패할 가능성 있다"
  •  기사 이미지 중국, 치솟는 금값에 환매 열기 뜨거워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