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안군, 기이한 현상 경험 - 전입 희망하는 타 기관 공무원들의 문의 쇄도 박재형 분실장
  • 기사등록 2024-02-23 00:58:44
기사수정

              ▲ 신안군청 전경사진


신안군은 최근 전출 갔던 공무원들이 다시 돌아오고 타 기관 공무원들의 신안군으로의 전입 희망 등 특이한 현상을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섬으로 이루어진 신안군은 열악한 근무 환경을 이유로 다른 시군 등으로 전출 가는 공무원이 두 자릿수를 넘으며, 한때 공무원 양성소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그러나 최근 6명의 공무원이 신안군으로 전입했고, 이 중 3명은 전출을 갔다 돌아온 공무원이다. 현재도 신안군으로 전입을 희망하는 다른 기관 공무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신안군의 연륙·연도교 개통을 통한 접근성 개선과 쾌적한 주거 공간을 제공하는 등 근무 환경 개선의 효과와 세계적 명소가 된 퍼플섬, MZ대부터 다양한 연령층이 문화적 혜택을 받을 수 있는 11뮤지엄 조성과 전국 최초 재생에너지 이익공유제(햇빛연금, 바람연금, 햇빛아동) 스 공영제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꾸준히 인구 증가를 위한 노력의 결실이 공직사회로도 번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지난 2023년에는 179명의 인구가 증가하며 지역발전함께 문화, 예술 분야에서도 많은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신안군으로 다시 돌아오게 된 한 공무원은 많은 언론에 비친 신안군성과들을 보면서 처음 공직 생활을 할 때의 열정이 되살아나 다시 신안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돌아오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예전에는 공무원 양성소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들 전출 가기만을 희망했는데 이제는 신안에서 근무하고 싶다고 생각한. 이런 특별한 현상은 결국 더 좋은 성과로 이어질 거라고 확신하고 앞으로도 직원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근무할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28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배우 한소희, 지하철 바닥 가부좌
  •  기사 이미지 미국 CIA 국장 '우크라이나, 올해 말 러시아에 패할 가능성 있다"
  •  기사 이미지 중국, 치솟는 금값에 환매 열기 뜨거워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