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파주시 운정 아파트 한 달 만에…GTX 타고 '들썩' - 올해부터 파주(운정역) 주민의 ‘30분 출퇴근 시대’ 추현욱 사회2부 기자
  • 기사등록 2024-02-03 18:20:54
기사수정
다음달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을 시작으로 올해 수도권과 영남권, 충청권 등에서 주요 철도 노선이 개통될 예정이라 수요자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철도 호재는 집값에 선반영된 경우가 많은 만큼 투자에 앞서 가격 상승 여력이 있는지 잘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미래철도DB에 따르면 다음달 말께 GTX-A노선(수서~동탄 구간)이 운행에 들어간다. GTX는 지하 40m 이하 대심도를 최고 180㎞로 달린다. 동탄에서 수서까지 이동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기존 75분에서 19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GTX-A노선의 반대편 파주 운정~서울역 구간은 올해 12월 탑승객을 맞을 예정이다. 올해부터 화성(동탄역)과 용인(구성역), 파주(운정역) 주민의 ‘30분 출퇴근 시대’가 열리는 셈이다. A노선 전체가 완전히 개통하는 시점은 2028년이다.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GTX 운정역과 가까운 파주 목동동의 힐스테이트운정 전용면적 59㎡는 지난달 5억900만원(13층)에 손바뀜했다. 작년 10~11월엔 4억원대 후반에 거래됐던 단지다. 지난해 12월부터 5억원대 거래도 이뤄지고 있다. 단지 앞에 별내선 장자호수공원역이 들어서는 구리 교문동 신명아파트 호가는 최대 13억5000만원에 달한다. 가장 최근 실거래가는 작년 4월 10억원(18층)이다.

GTX 동탄역과 가까운 화성 오산동에선 동탄역대방엘리움더시그니처(464가구)가 연내 분양을 앞두고 있다. GTX 운정역 역세권인 파주 목동동 운정3지구에서도 다음달 한신공영 컨소시엄이 A45블록(520가구)을 공급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17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예산군, 제19회 예산군수배 예당전국낚시대회 성료
  •  기사 이미지 배우 한소희, 지하철 바닥 가부좌
  •  기사 이미지 미국 CIA 국장 '우크라이나, 올해 말 러시아에 패할 가능성 있다"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