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청조, 성폭행 당했다···학생 제천서 감금·협박 의혹 제기 - 제천체육관 인근에서 전청조로부터 감금, 협박당하는 사건 발생- - 전청조는 A 선수를 자신의 차로 강제로 데려가 "실업팀 선수로 활동을 못 하… 남기봉 본부장
  • 기사등록 2023-10-30 15:03:02
  • 수정 2023-10-30 19:32:41
기사수정


▲ 지난 6월 30일부터 9일까지 10일간 제천 체육관에서 펼쳐진‘제61회 전국 남녀 종별펜싱선수권대회 및 2023 펜싱클럽 코리아 오픈대회’[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전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42)와 전청조씨(27) 관련 사건이 전국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충북 제천에서 전청조씨가 학생을 감금하고 협박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남현희가 운영하는 아카데미에서 남성 코치로부터 성범죄 피해를 당한 여학생 2명의 부모가 경찰에 신고하자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학생 부모는 경찰에서 남성 코치가 고교생 A양을 1년 넘게 강제 추행하고, 중학생 B양을 7개월 동안 성폭행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제천시도 지난 6월30일 개막한 제61회 전국남녀종별펜싱선수권대회에서 고교생 A 선수가 7월2일 제천체육관 인근에서 전청조로부터 감금, 협박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당시 전청조는 A 선수를 자신의 차로 강제로 데려가 "실업팀 선수로 활동을 못하게 하겠다"며 협박하거나 차 안에서 또다른 피해자의 휴대폰을 빼앗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천시 관계자는 "당시 정확한 사건 내용은 파악하지 못했으며 관계자는 내부적인 문제"라며 "제천시에서 나서지 말고 모른 척 해달고 부탁하고 경찰까지 출동한 상황이어서 개입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제61회 전국남녀종별펜싱선수권대회는 대한펜싱협회가 주관하고 제천시가 후원해 6월30일부터 7월9일까지 제천체육관에서 열렸다.


제천경찰서는 "당시 신고는 성폭행 사건으로 신고가 들어와 현장에 출동했었다"며 "현장에서 피해 학생과 학부모로부터 감금 등의 상황을 설명 듣고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지역에서 사건을 처리하도록 안내했고, 본인들이 동의해 제천서에서 직접 사건을 접수 처리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257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주차장으로 전락한 '대불국가산업단지'
  •  기사 이미지 전국 의대 ‘현재 정원 2배’ 신청 잇따라… 총 2000명 넘을 듯
  •  기사 이미지 KBS ‘전국노래자랑’ 새 MC에 남희석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