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성 비안면 이주 및 소음대책위원회, ‘대구경북신공항 이전 반대’ 대규모 집회 - - 알맹이는 대구시가 다 가져가고 소음만 남는 빈 껍데기 신공항 이전 반대- 조광식 논설위원
  • 기사등록 2023-09-27 11:02:15
기사수정


▲ 지난 12일 비안면 이주 및 소음대책위원회가 의성읍 시가지에서 신공항 이전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대구경북신공항 화물터미널 시설배치 문제로 의성군 주민들의 공항반대 집회와 대구시·경북도·의성군의 입장문 발표가 지역·기관 간 갈등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비안면 이주 및 소음대책위원회는 27일 오전 930분부터 12시까지 대구시청 산격청사 및 동성로 일대에서 주민 1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대구경북신공항이전 결사반대 촉구집회를 했다.

 

비안면 이주 및 소음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대구시민들은 공해에서 벗어나고, 왜 우리가 공해에 시달려야하느냐. 우리도 주권이 있는 국민이다라며, “우리가 살고 있는 청정지역 고향땅에 기름이나 덮어 쓰자고 공항을 달라한 적 없다. 대구시가 와서 비행장 지어도 되냐고 물어 본적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시는 꼼수로 군위군을 편입하고, 민항터미널·영외관사, 화물터미널 등 돈되는 건 다 가져갔다알맹이는 대구시가 다 가져가고, 소음만 남는 빈 껍데기만 가져왔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성군도 화물터미널이고 항공물류단지고 없었던 걸로 하고 신공항 유치를 하지말자고 외쳤다.

 

집회 후 이들은 대구역에서 교동네거리까지 차량시위를 벌일 예정이며, 공평네거리에서 계산오거리까지는 도보로 시위행진을 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239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임피 스마트팜 침수, 시의원 및 상평대대 80여명 수해 복구에 나서
  •  기사 이미지 함평군, B형·C형 간염 무료 선별검사 실시
  •  기사 이미지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에 대한 맞대응 수단으로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