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반응역치 - 곤충의 반응역치 김재영 전남동부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3-09-14 15:05:14
  • 수정 2023-09-14 15:07:01
기사수정

광양경제신문 오피니언칼럼에 “꿀벌의 멸종”이라는 제목으로 기고를 한 적이 있다.

이번에는 꿀벌이 얼마나 지혜로운 곤충인지 말하려고 한다.

꿀벌의 감소 이유로 여러 가지 있지만 가장 심각한 문제는 역시 무분별한 농약 살포가

아닐까 생각한다.

과거에는 농부가 직접 농약을 분무하는 분무통을 메고 필요한 곳에만 살포를 했는데,

지금은 많은 곳에서 헬기나 드론을 이용해서 살포를 하다 보니 논두렁은 물론 주변

들판과 시냇물 까지 영향을 받고 있으며, 많은 곤충들이 미쳐 피할 틈도 없이 농약에

노출될 수 밖에 없다.


꿀벌처럼 아무리 지혜로운 곤충이라 해도 인간들의 무분별한 농약 살포에는 이겨낼

도리가 없는 듯 하여 심히 걱정이 된다. 집단생활을 하는 개미나 벌과 같은 곤충들은

계급 체계가 없어도 문제없이 잘 돌아가는데, 그 이유는 반응역치와 관계가 있다고 한다.

반응역치란 일에 대응하는 부지런함의 개인 차이를 말하며,

예를 들어 반응역치가 낮다는 것은 어떤 현상에 대해 예민하고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것이고, 반응역치가 높다는 것은 둔감하여 반응이 늦게 나타남을 말한다.


깨끗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조금만 지저분해도 바로 청소를 시작하는데 이런 사람은

반응역치가 낮다고 할 수 있으며, 어지간해서는 빗자루를 들지 않는 사람들은

반응역치가 매우 높은 사람이다.

이처럼 개인의 특성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반응역치 때문에, 개미와 벌은 유구한 역사

속에서 멸종하지 않고 공동체 생활을 유지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만약 어떤 개체가 한 가지 일을 처리하느라 무척 바쁠 때 다른 일이 생길 경우 그 개체는

새로운 일을 처리할 수 없지만, 새로운 일이 가져다 주는 자극이 주어지면 이 개체보다

반응역치가 큰 다른 개체 즉, 게으름뱅이인 개체가 그 일에 착수한다. 여왕벌이

수컷 20~30마리와 교미를 해서 알을 낳는 것은 반응역치가 다른 여러 집단을 만들기

위해서 이며, 이는 개성 있는 다양한 집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만약 반응역치가 모두 같다면 어떨까? 벌집 온도가 높아졌을 때 모두가 동시에

날갯짓을 해서 온도를 낮춘다면 온도가 너무 낮아질 수 있고, 또 지쳐서 동시에

모두 쉬게 되면 온도가 올라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일정하게 온도를

유지할 수 없게 된다.


그러나 반응역치에 차이가 있으면 처음에 반응역치가 낮은 벌이 날갯짓을 하고, 그래도

온도가 적정 온도를 초과하면 그다음 반응역치가 낮은 벌이 날갯짓하고, 이렇게 하면서

잠시 휴식을 취하는 벌도 생기게 되며, 온도를 일정하게 조절할 수 있다.

다시 말해 개성이 다른 벌들이 서로 교대하면서 온도 제어를 하게 되어

알들이 부화하기에 최적의 온도를 유지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직장생활도 마찬가지로 상사의 지시에 즉각 반응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꾸중을 듣고서

겨우 움직이기 시작하는 사람도 있다. 상사의 지시에 즉시 행동을 보이는 직원도 

필요하지만, 때로는 평소에는 좀 늦어도 바쁘게 처리해야 할 업무가 생기면 밤낮을 

가리지 않고 불도저처럼 일을 하는 직원도 필요하다.

이렇게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사람들이 하나의 조직 구성원으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각자의 개성을 필요에 따라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조직을 이끌어 가는 것이 리더의 역할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23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침략자들은 공격 UAV로 우크라이나를 공격한다 : 경고 지도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 법원, 친러시아 정당 '내쉬 크레이' 활동 금지
  •  기사 이미지 하늘에서 본 북한, 안석간석지 무리한 모내기…벼 생육 부실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