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정은, 핵무기병기화사업 지도 조기환
  • 기사등록 2023-03-28 09:39:11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병기화 사업을 지도하고 핵반격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28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어제(27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무기연구소로부터 핵무기 발전 방향과 전략적 방침에 따라 공화국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사업정형과 생산 실태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핵무력의 철저한 대응태세를 다져나가는 사업에서 절대로 만족을 몰라야 하며 핵역량의 끊임없는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며 “그 언제든, 그 어디에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완벽하게 준비돼야 영원히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상을 초월하는 강력하고 우세한 핵무력이 공세적인 태세를 갖출 때라야 적이 우리를 두려워하고 우리 국권과 제도와 인민을 감히 건드릴수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핵무기 연구소와 원자력 부문에서 핵무기 보유량을 기하급수적으로 늘릴데 대한 당중앙의 구상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해 무기급 핵물질 생산을 전망성 있게 확대하며 계속 위력한 핵무기들을 생산해내는데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또 “참으로 간고하고도 머나먼 핵보유의 길을 굴함없이 걸어왔다”며 “강력한 억제력을 비축한 우리 핵무력이 상대할 적은 그 어떤 국가나 특정한 집단이 아니라 전쟁과 핵참화 그 자체”라면서 “우리 당의 핵역량 증강 노선은 철두철미 국가의 만년 안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수호에 그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핵무기 연구소가 다각적인 작전 공간에서 각이한(각기 다른) 수단으로 핵무기를 통합 운용할데 대한 당중앙의 전략적 구상과 기도에 맞게 우리의 핵무력을 임의의 핵 긴급 정황에도 대처할수 있는 믿음직한 역량으로 강화하기 위한 사업에 이바지한 진함없는 노력과 이룩해 놓은 커다란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날 핵무기병기화사업 지도에는 ‘핵개발 총책’인 홍승무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군수공업부 일군들과 핵무기연구소와 미사일총국의 간부들이 참석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92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전직 미 관리들 “북 오판 가능성 커져” 우려
  •  기사 이미지 의정부교육지원청,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경기도대표 의정부선수단 메달 수여식 거행
  •  기사 이미지 파주시의회 통과, "서해선 운정역" 연장운행 위수탁 협약 동의안... 2026년 개통 목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