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안전한 진해군항제 위한 현장점검 나서 박종섭 기자
  • 기사등록 2023-03-27 06:06:09
기사수정

창원특례시가 10일간 450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61회 진해군항제의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진해군항제 개막 첫날이었던 지난 25일 오후 하종목 제1부시장, 정현섭 문화관광체육국장 등 관계공무원과 함께 축제 진행상황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홍 시장 일행은 중원로터리를 시작으로 여좌천, 진해내수면환경생태공원을 지나 여좌치안센터까지 관광객이 집중되고 있는 곳곳을 둘러보며 교통상황과 안전시설, 인파 밀집현황 등을 우선적으로 점검했다. 이와 함께 교통관리, 관광객 질서 안내, 식품안전, 비상대응 등에 대한 시의 준비상황도 꼼꼼히 재점검하며 성공적인 축제 개최를 다짐했다.

 

홍남표 시장은 모든 방문객이 4년 만에 재회하게 된 진해군항제의 벚꽃과 여러 콘텐츠를 안전하게 즐겼으면 좋겠다면서 오늘 점검에서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즉시 개선해 쾌적하고 안전한 축제장을 조성하고, 앞으로 진해군항제가 세계적인 축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홍 시장은 벚꽃 사진 촬영 명소로 꼽히는 여좌천의 곳곳을 점검하면서 만나는 시민들에게 안부 인사를 전하며 담소를 나누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축제 곳곳에 배치된 공무원과 자원봉사자들에게 여러분들의 노력과 헌신 덕분에 4년 만의 진해군항제를 개최할 수 있었다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성공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조금 더 힘을 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시는 4년 만의 진해군항제를 안전사고 없는 축제로 만들기 위해 새로운 안전 시스템 도입과 필요한 곳곳에 인력을 투입했다.

 

우선 안전사고 사전예방을 위해 '이동식 대중경보시스템(Mobile Warning System)'을 도입했다. 이는 인파가 몰려 안전사고 우려가 있을 때 미리 경고 방송을 하는 장치다. 또한 군항제 기간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6000여 명이 곳곳에 투입돼 행사장 안전과 교통 관리 등에 나선다.

 

경찰이 운영하는 인파관리용차(일명 DJ 폴리스)도 이목을 끌고 있다. DJ 폴리스는 약 2높이 승합차 위에서 경찰관이 인파 밀집 정도를 보면서 안내 방송을 하며 안전 관련 안내 문구도 송출한다. 여좌천에선 전날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안전한 진해군항제 위한 현장점검 나서 (1)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909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장윤정·도경완, 120억 '아페르한강 펜트하우스' 전액 현금 매입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 미사일 위협으로 인해 여러 지역에 공습 경보가 발령되었다.
  •  기사 이미지 러시아에서 드론 공격에 군용 비행장 화재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