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주군, 올해 최고 여행지 ‘SRT 어워드 대상’ 2년 연속 선정 - ‘영남알프스’, ‘간절곶’ 등 산과 바다의 매력 동시에 즐겨 호평 우정석 울산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2-12-05 23:03:41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시 울주군이 올해 최고 여행지를 뽑는 ‘SRT 어워드 대상2년 연속 선정됐다.


울주군은 5일 이순걸 울주군수와 행정문화국장, 총무과장 등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2 SRT 어워드 대상전달식을 가졌다.


SRT 차내지 ‘SRT 매거진이 선정해 발표하는 SRT 어워드는 국내 최고의 여행지를 뽑아 국내 여행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2018년부터 이어지고 있다.


올해 SRT 어워드는 지난 9월 한 달 동안 193명의 독자 설문을 반영해 1차 심사를 거쳤으며, 여행 작가와 여행전문기자 등이 평가한 2차 심사를 통해 울주군을 비롯한 총 10개의 관광지를 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


울주는 가지산과 신불산, 간월산, 영축산 등 9개 봉우리의 수려한 산세로 웅장한 자태를 뽐내는 영남알프스와 더불어 대한민국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간절곶의 아름다운 해안까지 산과 바다의 매력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관광지로 호평을 받았다.


아울러 SRT 매거진 12월호에서는 언양알프스시장 언양향교 문수산 문수사 1호 민간정원 온실리움 온양읍 소골못과 큰골못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언양·봉계 한우불고기특구 간절곶 울산수목원 명선도와 간절곶을 잇는 대바위공원 등 엄선된 울주관광지 10곳을 소개한다.


이순걸 울주군수는 우리 울주군은 산악과 해양 관광이 모두 가능한 천혜의 관광자원을 가진 아름다운 도시라며 올해 최고의 여행지로 선정된 울주에 많은 분들이 방문하셔서 그 매력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91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  기사 이미지 칠보면 동진강변 길목 담장, 마을의 특색 담은 벽화로 ‘새 단장’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