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남사랑상품권 10%할인행사, 해남 군민분통 - 판매시작하자 13억 소진 - 허탕친 군민들 항의 빗발처 - 판매방식 사후관리 개선등 대책 마련필요 박지현 기자
  • 기사등록 2022-12-03 20:14:32
  • 수정 2022-12-04 18:02:34
기사수정

[뉴스21통신/해남=박지현기자] 해남군이 매일시장 재개장을 기념해 지난 12월 1~2일 양일간 해남사랑상품권 10% 특별 할인판매 시작하자마자 물량이 소진되 기다리던 고객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지난 1일 농축협등 금융기관 창고에서는 업무가 시작되기 오전 9시 전부터 해남 사랑상품권을 구매하려고 줄을 서서 기다렸다. 하지만 군민이 접수를 하려하자 소진되어다는 직원들의 말을 듣고 발길을 돌려야 했다. 해남사랑상품권을 구매하지 못한 군민들은 " 어떻게 업무가 시작하기도 전에 해남사랑상품권이 소진 될 수 있냐"며 "미리 빼돌린것이 아니냐"는 항의가 이어졌다.

해남군 관련부서는 민원이 접수되자 가장 많은 상품권을 환전한 농축협 6개지점에 대해 조사에 나섰으며, 조사 결과 직원들이 조합원들의 전화로 부탁한 상품권을 미리 빼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남군은 조합원들이 전화로 부탁한 상품권중 이미 수령해간 액수를 제외한 3억 7천 2백만원을 환수조치 하였으며, 군은 회수된 상품권을 카드상품권 발행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군은 대행 기관 금융권이 해남사랑상품권 할인 시기에 이 같은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게 후속조치로 해당기관에는 경고조치 및 순회지도 교육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농축협 지점에 해남사랑상품권 장난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분통을 터트리면서 해남 미남 축제 기간 10%할인 판매했던 경험을 보면 미남 축제 때 상품권을 환전하기위해 2~3시간 소용되는 경험을 했기에 그 짧은 시간에 환전 될 수 없다며 언론사와 해남군에 민원을 넣은것이다.

2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9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  기사 이미지 칠보면 동진강변 길목 담장, 마을의 특색 담은 벽화로 ‘새 단장’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