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WHO, ‘원숭이두창’→ ‘M두창’으로 개명한다 장은숙
  • 기사등록 2022-11-23 14:26:08
기사수정


▲ 사진=photoAC



세계보건기구(WHO)가 세계 각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원숭이두창’(Monkeypox)을 ‘M두창’(MPOX)으로 개명할 계획이라고 미국 매체 폴리티코가 현지시각 22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소식통 3명을 인용해 WHO가 이 병에 대한 ‘낙인 효과’를 지우기 위해 이렇게 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개명 공식 발표는 이르면 현지시각 23일 이뤄질 수 있다.


앞서 WHO는 올여름 공개토론을 거쳐 ‘원숭이두창’을 대체할 새 이름을 찾겠다고 밝혔다.


올해 확산에서는 인간 간 전염이 대부분이고 전 세계에서 유행하고 있는데, ‘원숭이두창’이란 이름이 부정확한 정보를 생산하고 특종 인종이나 집단에 대한 차별을 심화할 수 있단 우려 때문이다.


WHO에 따르면 21일 현재 전 세계 110개국에서 8만 611명이 원숭이두창에 감염됐습니다. 발생국 상당수가 이전에 감염 기록이 없는 나라이다.


특히 중서부 아프리카 외 지역의 감염자 가운데 남성과 성관계를 한 남성 환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사회적 낙인과 차별을 두려워한 환자들이 숨어버리면서 방역이 어려워진 것으로 지적됐다.


폴리티코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바이든 정부 관료들이 개명을 서두르지 않으면 따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WHO 지도부를 압박했다고 전했다.


또한, 보건 전문가들은 관련 보도에 아프리카 환자 사진을 쓰는 것을 경계했으며, 원숭이두창 계통 분류 시에도 발생 지역이 아닌 발견 시기에 따라 문자와 숫자로 표기하자고 제안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1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시장, 시정연설서 “2023년은 정상화 목표”
  •  기사 이미지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도로에서 화재, 외제차 1대 차량화재로 전소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