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장연, 엿새 만에 지하철 탑승 시위 재개...이동권 보장 촉구 박영숙
  • 기사등록 2022-09-19 11:25:32
  • 수정 2022-09-19 11:46:29
기사수정

▲ 사진=KBS NEWS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며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했다. 지난 13일 시위 이후 6일 만이다.


전장연은 오늘(19일) 오전 8시쯤 서울지하철 2호선 시청역에서 당산역 방향으로 이동하는 전동차에 승·하차하며 시위를 시작했다.


휠체어에 탄 장애인 20명 등 80여 명은 전동차에 철창살이 달린 대형 수레와 관 등을 싣고 당산역으로 가 9호선으로 갈아탄 뒤 국회의사당역으로 이동했다.


전장연은 앞서 오전 7시 30분쯤 지하철 2호선 시청역 승강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는 " 대한민국은 세계 경제 10대 대국이지만 장애인 예산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꼴찌"라면서 이제 국회로 가서 해결을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전장연 시위를 비판한 데 대해 규탄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장연 시위가 "실제로는 국민의 출근길을 막아 본인들의 요구를 관철하고자 불법행위도 마다하지 않는 시위"라면서 "불법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처벌밖에 없다"고 썼다.


전장연의 시위는 열차가 정차할 때마다 내려 옆문으로 옮겨 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2호선 시청역∼당산역 구간 운행이 지연되기도 했습니다. 시청역에서 당산역까지는 15분 안팎이 소요되지만 오늘 오전에는 1시간 정도 걸렸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집회가 끝나야 총 지연 시간이 파악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장연은 오늘 오후 2시 서울경찰청에서 서울시청까지 장애인 등 편의법 권리를 찾기 위한 행진도 실시한 뒤 오후 3시 30분 서울시청 앞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이동권 보장을 촉구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339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HP, BNK부산은행과 감사업무 협약
  •  기사 이미지 Be the reds. . . 붉은 악마 응원단, 광화문으로!
  •  기사 이미지 로또 1등...칠곡서 한꺼번에 7장 당첨!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