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감사원, 권익위 감사에 추미애·조국 사건 포함 장은숙
  • 기사등록 2022-08-12 10:24:23
기사수정

▲ 사진=사진 국민권익위원회



감사원이 국민권익위원회를 감사하면서 추미애, 조국 두 전직 법무장관 사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정기감사 이후 1년 만에 다시 시작된 권익위 감사, 여권의 사퇴 압박을 받는 전현희 위원장을 겨냥한 거라는 '표적 감사'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추미애, 조국 두 전직 법무장관의 가족 수사와 관련한 내용이 권익위 감사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추미애 전 장관 아들에 대한 병역 특혜 의혹이 불거졌을 때, 권익위는 검찰 인사권과 수사지휘권을 가진 법무장관 아들을 검찰이 수사해도 이해충돌이 아니라고 판단했는데 이를 따져보겠단 것이다.


전현희 위원장은 같은 맥락에서 조국 법무장관 아내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이해충돌 소지가 없다고 언급했었다.


이해충돌로 볼 수 있어 조 전 장관의 직무 배제가 가능하다고 했던 전임 위원장과 다른 견해여서 논란이 됐던 사안이다.


감사원은 민주당 출신 전현희 위원장이 추미애,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와 관련해 권익위 유권해석을 왜곡했는지를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감사원은 조사 인력을 10명으로 보강했는데 다음주까지로 예정된 감사 기한을 연장할 가능성도 있다.


전현희 위원장은 작년에 이미 감사를 받은 직원들과 권익위 업무 전반에 대한 감사는 감사 규칙을 위반한 권한 남용이라며, 불법적인 괴롭히기 감사를 당장 중단하라고 반발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12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통합의학박람회와 천관산 억새 볼거리 풍성 ‘가을을 정남진장흥"’에서
  •  기사 이미지 가을 정취 물씬~ 정읍으로 떠나는 구절초 여행
  •  기사 이미지 '장흥군 인성교육 선두에서다'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