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리산 윤세근
  • 기사등록 2022-06-23 13:52:08
기사수정



지리산은 신라 5악의 남악으로 ‘어리석은 사람이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으로 달라진다’하여 지리산이라 불렀고, 또 ‘멀리 백두대간이 흘러왔다’하여 두류산이라고도 하며, 옛 삼신산의 하나인 방장산으로도 알려져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75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  기사 이미지 '한국섬포럼' 국제학술대회 성공적으로 마무리.
  •  기사 이미지 백중사리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