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산시, 환대행사·팸투어 등 외국인 관광객 유치 시동 뉴스21통신
  • 기사등록 2022-06-23 11:08:38
기사수정


▲ 사진=부산광역시




부산시는 부산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부울지사, 한국공항공사와 함께 다양한 국가의 팸투어를 추진하고 팸투어단 환대행사 등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시는 방역 빗장이 풀리자 인바운드 수요를 높이기 위해 지난 5월부터 국내 중화권 여행사를 비롯, 말레이시아, 터키, 캐나다 등 현지여행사 관계자를 초청하여 쉴새 없이 부산 알리기 집중 홍보에 나서고 있다.


집중 홍보의 일환으로 부산시 등은 오는 25일 오전 8시 김해공항으로 들어오는 싱가포르 팸투어단에 관광안내지도 3종과 웰컴키트를 나눠주고 기념사진을 찍는 등 환대행사(‘Travel to Busan-Korea Begins Again’)를 개최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팸투어단은 마이스 관계자 11명과 언론·여행업계 관계자 등 15명으로, 해동용궁사, 뮤지엄1, 송도 해상케이블카, 롯데아울렛, 대형카페 등 부산의 주요 관광지를 4박 5일 일정으로 돌아볼 예정이다.


이에 앞서 24일 입국하는 하노이, 방콕 탑승객을 위해서는 1층 대합실에 포토월과 마스코트 인형을 세워 관광객 입국 환영 퍼포먼스를 마련했다.


그리고 6월 30일부터 7월 1일에는 한국관광공사 후쿠오카지사와 협업을 통해 일본 여행업협회(JATA) 큐슈지부 임원단 12명이 부산을 방문, 송도해상케이블카, 엑스더스카이 전망대,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해변열차 등 현재 인기를 끌고 있는 관광지를 둘러보며 부산을 체험할 예정이다.


이어, 7월 4일부터 6일까지는 하노이지사와 함께 신규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여행업계, 언론인 등 베트남 팸투어단 47명(호치민 22명, 하노이 25명)이 광안대교를 비롯한 부산항대교, 남항대교 세븐브릿지 야경드라이브와 블루라인파크, 오륙도 스카이워크, 송도 해상케이블카 등 부산의 야경코스를 집중해서 즐긴다.


조유장 부산시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해외 언론인과 여행업계 관계자 팸투어를 통해 부산관광의 진면목을 현지 언론이 효과적으로 홍보하고, 더욱 다양한 관광상품과 콘텐츠를 확대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오는 가을에는 부산국제영화제, 부산불꽃축제, 원아시아페스티벌 등 대규모 축제가 연이어 개최될 예정으로 있어 부산의 관광객 몰이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가 크다”라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748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  기사 이미지 '한국섬포럼' 국제학술대회 성공적으로 마무리.
  •  기사 이미지 백중사리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