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순채 이솔지
  • 기사등록 2022-06-22 11:05:24
  • 수정 2022-06-22 11:06:50
기사수정




순채는 부규·순나물이라고 불리며 연꽃잎과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 연못에서 자라지만 옛날에는 잎과 싹을 먹기 위해 논에 재배했다.


꽃은 5∼8월에 피고 검은 홍자색으로 잎겨드랑이에서 자란 긴 꽃자루 끝에 위를 보고 1개씩 달린다.


동아시아·인도·오스트레일리아·서아프리카·북아메리카 등지에 분포하며 우리나라에서는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 지정되어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738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  기사 이미지 '한국섬포럼' 국제학술대회 성공적으로 마무리.
  •  기사 이미지 백중사리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