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천서 물류센터 화재 5시간 반 만에 초진 한승진
  • 기사등록 2022-05-23 22:43:18
  • 수정 2022-05-23 22:44:21
기사수정


▲ 이천 크리스 F&C 물류센터 화재진압

경기 이천시 소재의 골프의류 물류센터에서 불이 나 5시간 30여분만에 불길을 잡았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경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F&C 골프의류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해 관할 소방서에 신고가 접수되고 11시 46분에 현장에 도착했다.

화재 발생 16분 만인 오전 11시 56분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연면적 1만4600여㎡ 규모로, 골프의류 300만장이 보관된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당시 근무하고 있던 142명은 전원 안전하게 대피해 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물류센터 관계자 1명이

소화기로 자체 불을 끄려다 1명이 팔에 1도화상을 입어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조치는 하지 않았다.


불이 난 건물이 가연성 소재로 이뤄진 샌드위치 패널로 돼 있는 데다 옷가지 등이 불쏘시개 역할을 해 불길이 급속히 확산했다.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 진압 과정에서의 안전사고 방지에 주력했다. 개인 안전장비 착용을 철저히 하고, 2인 1조로 활동하는 것은 물론 무리한 진입을 금지한 채 작업을 이어나갔다.



▲ 이천 크리스 F&C 물류센터 화재진압



이어 헬기와 펌프차 등 장비 82대와 소방관 등 267명을 동원해 오후 5시 22분 큰 불길을 잡고 대응 단계를 해제했다.


소방 관계자는 “물류센터 밖에 있는 천막으로 된 창고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난 뒤 불씨가 건물 외벽에 옮겨붙으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천에서는 2020년 이천시 모가면의 물류창고 공사현장에서 큰 화재가 발생해 11명이 숨졌다.
지난해 6월 F&C 화재 물류창고와 멀지 않는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난 바 있다.
이 화재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이 순직했다.

매년 경기 이천시에 있는 물류창고에서 큰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해 물류창고 화재사고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이 필요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55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장흥군새마을회, 여성이 행복한 안전마을 만들기 ‘시동’
  •  기사 이미지 고양시 여성커뮤니티센터,아기마중 프로그램 운영
  •  기사 이미지 "뻔뻔(Fun-Fun)한 마켓 고양에 초대합니다”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