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농기원, 겨울철 시설오이 병해충 증가.관리 주의 당부 - 저온기 시설작물 내부환경 관리철저 - 흰가루병, 바이러스 등 신속 대응 유성용
  • 기사등록 2022-01-18 15:47:07
기사수정


▲ 사진=경상북도청


▲ 사진=경상북도청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시설 오이 재배 농가의 병해충 민원컨설팅을 통해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있으며 겨울철 병해충 관리를 위한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경북은 상주, 군위를 중심으로 오이 재배면적이 628ha이며 대부분 겨울과 봄에 출하를 목적으로 가을에 정식해 이듬해 6월까지 수확한다.


지난해는 오이 정식 이후 이상기후로 인해 11월 하순 기온이 평년 대비 1.3℃ 높아 다양한 병해의 발생으로 농가의 피해가 발생한 사례가 많았다.


특히, 접목부위가 잘록해지며 잎이 시드는 오이 시들음병 발생이 많았고 11월 중순 이후에는 흰가루병과 박과퇴록황화바이러스(Cucubit Chlorotic Yellow Virus)의 발생신고가 잇달았다.


오이 시들음병은 같은 작물을 반복적으로 재배하는 토양 내에 병원균의 밀도가 높아지며 한번 발생한 곳에서는 지속해서 발생하므로 최종 수확이 끝난 후 하우스 안에 물을 대거나 여름철에 태양열 소독을 실시해 병원균 밀도를 낮춰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또 흰가루병은 잿빛곰팡이병, 노균병과 함께 낮은 온도에서도 발생하여 지속적인 확산이 이루어지므로 초기 관리가 중요하다.


작물을 심기 전에 토양검정을 실시해 적합한 비료처방을 해야 한다.


병 예방을 위해서는 시설내부와 주변을 깨끗하게 관리하고 시설 내부가 저온다습해지지 않도록 환기와 난방을 통해 온습도를 조절해야 한다.


묘를 심은 후에는 주기적으로 포장을 관찰하여 병이 발생하면 초기에 전염원이 될 수 있는 병든 포기나 병든 부위를 제거해야한다.


병해충 발생 초기단계에 작물별로 등록된 약제를 이용하는 것이 예방과 방제에 효과적이다.


특정 병해충이 지속해서 발생하는 지역은 작목반 단위로 연계해 공동 방제하는 것이 좋으며 초겨울에 동일계통 약제로 1차 방제하고 초봄에 다른 계통의 동일 약제로 2차 방제하는 것이 좋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기후변화가 시설 재배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병해충 발생은 예방위주로 관리해야 한다”라며, “원인이 불분명한 병이나 바이러스 증상은 관할 시군농업기술센터와 농업기술원에 진단 의뢰해 정확한 진단 후 처방할 것”을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58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개최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 '2022 디지털 패션쇼 개최'...대구 패션 위상!
  •  기사 이미지 김원기 의정부시장후보 개소식, 성황리에 마쳐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