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강서구, 20개 동 주민센터 ‘IoT 스마트 종이팩 수거함’ 설치 - 종이팩 1개당 10포인트, 10개 모으면 우유 또는 생수 1개로 교환 - 종이팩 회수율 높여 고품질 자원 재활용 장은숙
  • 기사등록 2022-01-05 15:45:46
기사수정



▲ 사진=강서구청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 주민들이 종이팩을 우유로 바꿀 수 있게 됐다.


구는 환경 오염을 막고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20개 동 주민센터에 사물 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IoT 스마트 종이팩 수거함’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종이팩은 재활용을 거쳐 고품질의 생활용품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 만큼 일반 폐지와 분리 배출해야 하지만 대다수의 주민들이 이를 잘 몰라 일반폐지와 함께 배출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구는 주민들의 자원 순환 인식과 함께 종이팩 회수율도 높이고자 ‘IoT 스마트 종이팩 수거함’을 구 전체 20개 동 주민센터에 설치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loT 스마트 종이팩 수거함’은 스마트폰에 ‘오늘의 분리수거’ 앱을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다. 본인 인증 후 생성되는 사용자 QR코드와 배출하려는 종이팩의 바코드를 수거함에 차례로 스캔하고 종이팩을 넣으면 된다.


종이팩 1개당 10포인트가 쌓이며, 100포인트가 모이면 우유(200ml) 1개 또는 생수 1개(500ml)로 교환할 수 있다. 단, 재고 물량에 따라 보상 품목과 교환 장소가 달라질 수 있다. 쌓인 포인트는 앱을 통해 기부도 할 수 있다.


수거함 운영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구 관계자는 “종이팩 분리 배출함이 환경도 지키고 분리수거에 대한 인식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분리배출 문화가 올바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꾸준히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재활용 생활화를 위해 캔·투명페트병 무인회수기(네프론) 설치, 폐건전지 교환 사업 등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 자원순환과(☎02-2600-4242)로 하면 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47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개최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 '2022 디지털 패션쇼 개최'...대구 패션 위상!
  •  기사 이미지 김원기 의정부시장후보 개소식, 성황리에 마쳐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