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순자 “남편 대신 사죄” 전두환측 “5·18 관련 아냐” 논란 확산 - “남편 재임 중 고통받은 분께 대신 사죄” 조기환
  • 기사등록 2021-11-29 10:41:55
기사수정



▲ 사진=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가운데)씨와 유가족들 /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마무리된 가운데 부인 이순자씨가 ‘15초 대리사과’를 했다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두고 한 발언이 아니라고 해명하면서 여론이 한층 더 싸늘해졌다. 일부 대선후보들은 이씨의 사과를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5·18 관련 공약을 내세웠다.


이씨는 지난 2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영결식에서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씨의 3분 20초 전체 발언 중 단 15초에 불과한 이 발언은 과오에 대한 전씨 측의 첫 사죄 발언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이마저도 같은 날 전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이 서울추모공원에서 기자들에게 “(이씨가) 5·18에 관해 말씀하신 게 아니다. 분명히 (대통령) ‘재임 중’이라고 말하지 않았나”라고 해명하면서 여론의 공분을 샀다. 전씨는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뒤 1980년 계엄령 전국확대와 광주에서의 유혈진압으로 정국을 장악하고 1980년 9월 제11대 대통령에 취임했다.


일각에선 이씨가 국회에서 본인 사망 후에도 추징금 환수가 가능하도록 법 개정에 나선 움직임을 의식해 억지로 사과하는 시늉을 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전씨는 956억원의 추징금을 미납한 채 사망했다.


발인식을 끝으로 전 전 대통령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지만 해외 각국에서 외교로 전달한 조전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 전 대통령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져 외교부가 해외 각국에 공식 통보를 하지 않았다. 가족장의 경우 외교부가 공식적인 조전 접수창구 역할도 하지 않는다. 전 전 대통령에게는 비공식적으로 조전을 보내겠다고 의사를 타진한 국가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 전 대통령의 유해는 장지가 아직 정해지지 않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져 임시로 안치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21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김완규 국민의힘 고양시의원, 모라도마을을 언급하며 고양시장의 희망고문 지적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중앙공원 시설개선안’주민 의견 설문조사 실시
  •  기사 이미지 ‘여의도 면적 2.8배 규모’ 경기도 군사시설 보호구역 규제 풀렸다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