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文 대통령 "데이트폭력 사건…여성의 안전이 사회의 안전" - "여전히 폭력 희생 여성에 마음 아파" 조기환
  • 기사등록 2021-11-26 10:35:52
기사수정



▲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여성과 남성의 삶은 맞닿아 있다"며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이라고 말했다. 문대통령은 이날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상대의 자유와 안전을 지키는 것이 곧 나의 권리를 지켜내는 길"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최근 여성을 상대로 한 스토킹, 데이트폭력의 심각성이 더해가는 가운데 여성가족부는 다음달 1일까지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운영한다. '우리의 관심이 여성폭력 없는 일상을 지킨다'는 주제로 일주일간 진행되며 이번이 두번째다. 


문대통령은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법과 제도를 통해 안전한 울타리와 감정의 완충지대를 만들어 왔다"면서 여성폭력방지 기본법과 스토킹처벌법, 인신매매방지법 제정을 언급했다. 여성폭력방지정책 기본계획과 신종 성범죄 대응체계 마련도 여성 보호를 위한 노력의 일부라고 문 대통령은 덧붙였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여전히 폭력에 희생당하는 여성들이 있어 마음 아프다"라며 "아동과 청소년, 1인 가구 여성, 여성 장애인 등 대상별 맞춤형 대응을 강화하고 교육·문화·예술·체육 분야와 민간·공공 분야 여성폭력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완벽한 제도란 없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사건이 생길 때마다 반성하고 거울삼으며 끊임없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20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김완규 국민의힘 고양시의원, 모라도마을을 언급하며 고양시장의 희망고문 지적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중앙공원 시설개선안’주민 의견 설문조사 실시
  •  기사 이미지 ‘여의도 면적 2.8배 규모’ 경기도 군사시설 보호구역 규제 풀렸다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