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학칼럼〕 전립선 비대증 증상 및 치료 조광식 논설위원
  • 기사등록 2021-11-04 18:04:51
  • 수정 2021-12-24 16:49:49
기사수정


▲ 암재활 의성제일요양병원 한방원장 주경환



현대의학은 인간의 질병으로부터 통증을 완화하고, 생명을 연장하여 인간의 수명을 100세 시대를 살아가게 하고 있다. 또한 현대인들은 자신의 건강을 위하여 운동을 겸해 웰빙 먹거리에서 몸과 마음 치유로 가는 힐링까지 건강한 삶을 누리기 위해 질병에 대해 열심히 대응하고 있다.


이번 칼럼에서는 인간의 질병 중에서도 나이가 들면서 남자의 생식기에 발생하는 전립선에 대한 얘기를 하고자 한다.


남자와 여자는 각각 상이한 생식기가 있다. 여자는 사춘기 때부터 생리적인 현상인 월경(menstruation)이 시작되고, 남자는 사춘기가 되면서 남성호르몬의 작용에 의해 전립선이 조금씩 커지게 되는데, 30세 전후가 되면 약 20g 정도의 밤톨만한 크기가 된다.


전립선은 소변과 정액이 지나가는 통로이다, 남성만 가지고 있는 생식기관으로서 골반 깊숙이 요도와 방관사이에 있으며, 정액 성분 중 약 20~30%를 차지하는 전립선액을 생성하며 정자를 감염으로부터 보호·생존을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남자는 40대 이후 전립선 비대증이 서서히 진행되어 60대에는 절반 이상, 70대에는 대부분의 남성에게 나타날 정도로 매우 흔한 질병이다. 전립선 비대증은 노년기를 대표하는 배뇨장애로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초래하여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다.


주요 증상으로서는 하루 8번 이상 소변을 보는 빈뇨, 갑작스런 요의를 느끼는 절박뇨, 지연뇨, 잔뇨감, 배뇨 시 힘을 주어야 소변이 나오는 증상 등이 있다.


전립선 비대증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유전적인 요인,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과 연관성이 있으며, 호르몬 생성 및 조절 등 내분비 기능이 저하되는 고령층에 주로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방법에는 첫째, 대기요법으로 전립선의 크기가 크지 않고, 증상이 미미하면 좌욕을 자주하여 전립선 부위에 혈액순환을 좋게 하여 증상을 완화시키는 방법이다.


둘째, 약물치료 방법으로 환자들이 배뇨증상을 완화 시키고, 전립선이 더 커지지 않게 하거나 크기를 줄여주는 치료이다.


셋째, 수술치료이다. 내시경을 통하여 전립선 비대부위를 없애는 치료 방법이다. 10~20분 정도로 수술시간이 짧고, 수술 후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이밖에 전립선에 직접 열을 가해 조직을 괴사 시키는 온열요법이나 침으로 전립선 조직을 찔러 조직을 괴사시키는 침 소작술 등이 있다.


건강한 전립선을 유지하기 위해 비만을 관리하고 내장지방을 줄여야 한다. 한 대학에서 내장지방이 1증가할 때마다 전립선 비대증 위험도는 46%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년기에 접어든 모든 남성들에게 전립선 질환은 결코 남의 얘기가 아니다 평소 지나친 카페인 음료의 섭취나 과도한 음주, 흡연 등을 절제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통해 생활 습관을 개선하여 100세 시대 건강한 삶을 영위해야 한다.


/ 암재활 의성제일요양병원 한방원장 주경환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056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정읍시, 제15회 정읍 구절초 꽃축제 연계‘음식·농특산물 품평회’ 가져
  •  기사 이미지 굳바이22 ” 정남진 장흥 물축제,
  •  기사 이미지 ‘얼오브샌드위치’ 무서운 행보...대구 동성로점 입점 확정!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