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시,‘청소년미래산업체험센터’국립 유치 총력 - 건립 연구용역으로 청소년 전문 수련시설 국립 필요성 확인 우정석 기자
  • 기사등록 2021-10-22 09:22:59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시가 청소년미래산업체험센터의 건립 연구용역 중간 결과에 따라 국립 유치를 위한 중앙부처 설득에 주력한다

울산은 숙박형 청소년수련시설이 없는 유일한 광역도시로, 지난해 9청소년미래산업체험센터건립 계획을 수립하고 북구 강동관광단지에 친환경에너지, 바이오, 로봇, 드론 등 미래산업을 체험하는 청소년수련시설 건립을 추진해 왔다.

올해는 정부예산 1억 원을 확보해 지난 6월부터 시설 건립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며, 용역 결과에 따라 추진방향을 결정한다는 계획이었다.

현재 추진 중인 연구용역 중간보고에 따르면, 경제성평가 결과 여성가족부가 제시한 비숙박형 공립시설은 사업성이 없고숙박형 국립시설로 건립할 때 경제성이 충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국립 유치의 타당성을 확인한 만큼, 이를 바탕으로 정부 설득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1022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 국공립청소년시설의 사명과 운영방안을 주제로 국회 포럼이 개최된다.

국립 청소년문화예술센터건립을 추진 중인 전남 강진군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포럼을 통해, 국립 청소년 수련시설의 필요성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포럼 결과를 바탕으로 국립시설 건립을 위한 중앙부처 설득을 이어나간다.

현재 국내에 미래산업을 주제로 한 청소년수련원이 전무하고, 학부모들의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국립청소년시설 건립 요구가 증가한다는 점 등을 바탕으로 국립시설 건립의 당위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은 4차 산업기반과 산··연 관련기관을 두루 갖춘 미래산업체험센터건립의 최적지이다.”라고 강조하면서 비수도권 지역 청소년의 과학교육 체험기회 제공과 지역 균형발달을 위해, 지역 정치권과 힘을 모아 국립 청소년수련시설의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청소년 활동 기반 조성을 위해 중구 성남동 일대에 시립 청소년문화회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구군 청소년문화의집 등 청소년시설 확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96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박정 의원, 6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  기사 이미지 주택금융공사,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  기사 이미지 롯데백화점 동탄점서 전남 농수산물 직거래장터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