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 채용비리 정황 다수 포착 - 공단 감사로 지적받은 외부위원의 최근 5년간 면접평가표 전수 조사 - 과거 채용과정에서도 의심 사례 다수 포착 - 병원장 1명 해임으로 꼬리자르려는 근로복지공단,채용비리 실체 파악과 전… 이정헌
  • 기사등록 2021-10-22 08:32:23
기사수정



김성원 국회의원(재선, 경기 동두천・연천)은 21일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종합국정감사에서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의 채용비리 축소·은폐 의혹을 추가 제기했다.

김성원의원은 지난 15일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 국정감사장에서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 채용비리의 부실 감사의혹을 제기했다.

근로복지공단은 ‘21년 인천병원 소아청소년과 면접전형에서 내·외부 위원을 구성하여 평가한다는 내부규정과 달리 병원장 혼자 면접평가를 진행했다는 내부제보를 받고 신경외과, 이비인후과 등 3개과 의사 채용 절차를 감사한 결과 채용비리를 확인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병원장만 해임하고 채용절차 준수 위반 및 허위문서 작성 등에 참여한 직원들은 정직1개월에서 3개월 처분하는 솜방망이 징계를 내렸다. 국정감사 준비과정에서 김의원이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자 감사를 마친지 100일도 지난 10월 8일에야 병원장만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에 김의원은 면접에 참석한 것처럼 서류를 꾸민 외부위원들의 지난 5년간 면접평가표를 모두 분석해 또 다른 채용비리 단서를 찾아냈다.


지난 6월 공단이 실시한 감사에서 A외부위원은 채용담당자가 면접평가표에 연필로 점수를 기재한후 연락해오면 직접 평가표에 점수를 매기고 사인을 한 것이 감사과정에서 밝혀졌다. 그런데, 2018년 A외부위원의 면접평가표를 비교해보니 서체가 전혀 다른 평가표가 발견된 것이다.(별첨1)
’18.12.4일 평가표의 숫자와 크기 등이 이전과 크게 바뀐 것이다.

또, 김의원은 면접평가표에 쓰여진 연필 자국을 지적했다. 금번 감사결과로 밝혀진 ‘先 연필기재, 後 외부위원 기재’가 의심되는 자국이다.

김성원의원은 “공문서를 위조하고 허위 작성을 강요하는 등 채용 과정에 개입한 직원들의 불법성이 짙음에도 불구하고 정직1개월의 솜방망이 처벌을 하는 등 이해 못할 감사결과로 사건을 서둘러 매듭지으려고 한 이유가 더 많은 비리를 감추기 위한 것이 아닌지 의심되는 단서들이 발견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김의원은 “감사원 감사를 통해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의 채용비리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타 공단 병원 실태를 조사해 채용비리를 뿌리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96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박정 의원, 6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  기사 이미지 주택금융공사,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  기사 이미지 롯데백화점 동탄점서 전남 농수산물 직거래장터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