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장흥 천관산 골프장 유치 결사 반대 - 지하수 고갈 및 홍수 위험 윤길하
  • 기사등록 2021-09-15 17:24:25
  • 수정 2021-09-15 17:40:47
기사수정


▲ [골프장 사업설명회]


전남 장흥군 연정리 산109-2 천관산 120만평에 골프장을 유치하기 위해 사업설명회를 대표 홍모씨가 대덕읍 복지관에서 지난 14일 사업타장성을 주장하였으나, 천관산 골프장 유치반대대책위원회는 국가지정 명승지(89) 암자터가 2021년 3월8일 지정되었고 골프장 용지에서 1~2km 안에는 9개 마을이 분포하고 있고 사용용지 인근에는 9개 가옥이 있어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대덕농지 160헥타르에 현재 골프장 계획 용지에 같은 사업자가 태양광 부지로 허가신청 중에 있다고 하며, 이 또한 행정당국에서는 반대위는 반려해야한다고 한다.


반대위는 골프장을 건설하기 위해서는 수십만평의 대지에서 수백종의 식물을 모두 거둬내야 하고 흙을 40cm~70cm 파서 다른 지역으로 옮겨야 하므로 골프장을 건설하기 위해서는 지표면을 고려잔디와 벤트그라스로 거의 덮어야 함으로 이곳에 살고 있는 생명체를 모조리 파내고 이것도 모자라 몇만년에 걸쳐 형성된 기름진 흙까지 파내어 버려야 하는 것이다. 만일 파내지 않으면 흙속에 들어있는 수많은 식물 종자와 미생물로 인하여 잔디가 살아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한다.


따라서 자연흙을 파내고 생명체가 거의 없는, 모래, 마사토 인공흙으로 덮은 후, 잔디와 벤티그라스를 식재하게 된다. 그리고 엄청난 양의 비료와 농약으로 불안정한 잔디의 생명을 유지시킨다.


잔디를 잘 자라게 하기 위해서 뿌리는 비료와 살충제의 가도한 사용으로 골프장 주변 생태계가 서서히 무너지고 있으며, 비료와 농약이 빗물에 섞여 하천으로 흘러들어가 수질을 악화시키고 또한 골프장 건설로 인한 산림 파괴가 산림의 생태를 변화시키고 지하수 오염을 초래하고 인근 우물이 마르게 되는 가 하면 집중호우 시 토사유출로 하천과 경락지가 매몰된다고 주장하고 사업부지 골프장 지역을 경계로 동서남북으로 동식물 분포가 달라지는 생태계의 변동사례도 발생한다.


산의 아래와 위, 좌와 우에서 생활하는 동식물이 반대방향으로 가며 먹이를 구하거나 양분을 공급받아야 하는데 수십만평의 골프장 장벽으로 동식물의 생활통로가 가로막히는 것이다.


골프장이라는 인위적인 장벽으로 골프장 주변의 동식물이 고사, 또는 아사, 멸종될 것이라 하고 산림은 잔디보다 물 보유 능력이 4배 이상 많아서 하천의 유량을 늘리고 홍수시 물을 함유하고 갈수시에는 물을 내놓는 능력이 잔디보다 월등히 높다. 또한 건설 중 지표표출로 인한 심각한 토사 침식을 유발하여 뜻하지 않는 재해를 입을 수도 있다.


특히 문제되는 것이 맹독성 농약을 사용하는 것인데, 잔디 지하 50cm까지는 지렁이의 좋은 서식지로 맹독성 농약만이 잔디를 파괴하는 두더지 퇴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비가 많이 왔을 때는 독성을 두배로 농약을 살포한다고 한다.


골프장 한해 사용량은 1일 천여톤(18홀 기준)에 이르고 지하수를 파서 이용함으로써 인근 지역 농수와 식수를 고갈시킬 수 있다고 대책위는 주장한다.


위 사항과 같이 피해가 우려됨으로 천관산 골프장 유치 반대위는 마을 보호하고 크게는 환경을 파괴하는 것을 막고자 결사 반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 [반대위가 내건 반대 현수막]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73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전도연, “죽음에 대한 고뇌 극복하고 삶의 의미를 찾은 먹먹한 울림”
  •  기사 이미지 대우건설,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사이버 견본주택 개관
  •  기사 이미지 발리섬 의 뉴꾸따 골프장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