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성인남녀 10명중 8명, “코로나19로 안 봐서 명절스트레스 줄었다” 김민수
  • 기사등록 2021-09-09 09:10:43
기사수정



해마다 명절이 돌아오면, 각종 ‘명절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일종의 사회현상이 되고 있는데, 코로나19는 이러한 고질적 스트레스 체감도 바꿨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mainc.co.kr 대표 김용환)이 추석을 앞두고 성인남녀 3,033명을 대상으로 ‘명절 스트레스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2%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직전인 2020년 ‘설 스트레스’ 조사(58.3%)때보다 18.1%p 감소한 수치다.

최근의 코로나19로 인해 스트레스 정도가 변화했냐는 질문에는 77.3%가 ‘안 봐도 될 이유가 생겨서 스트레스가 줄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81.9%)이 남성(72.4%)보다 9.5%p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 결혼 여부에 따라 달랐는데 비혼자의 대다수는 ‘가족, 친지의 잔소리가 듣기 싫어서’(52.7%, 복수응답), ‘개인사에 대한 지나친 관심이 부담돼서’(47.8%)를 가장 큰 스트레스 원인으로 꼽았다. 기혼자의 경우 ‘용돈, 선물 등 많은 지출이 걱정되어서’(33.3%, 복수응답), ‘처가, 시댁 식구들 대하기 부담스러워서’(32.4%) 등 경제적 부담이나 양가 문화차이 등 현실적 요인에 대한 부담이 높은 편이었다.

명절이다 보니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도 가까운 가족들이 됐다. 비혼자는 ‘사촌, 부모님의 친인척’(48.8%, 복수응답)이 1순위었고, 기혼자는 ‘배우자’(36.2%, 복수응답)를 꼽았다.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은 무엇일까.
비혼자는 ‘결혼은 언제하니?’(35.7%), ‘취업은 했니?’(13.5%), ‘00는 했다던데’(8.3%)를, 기혼자는 ‘연봉이 얼마야?’(16.7%), ‘00이는 했다던데’(15.3%), ‘왜 그때 집을 안 샀니?’(14%)를 상위로 선택했다. 특히 기혼의 경우 최근의 부동산 폭등 이슈가 반영돼 있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68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대우건설,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사이버 견본주택 개관
  •  기사 이미지 발리섬 의 뉴꾸따 골프장
  •  기사 이미지 울산 슬도 자주색 국화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